위기의 항공업계 “직원 월급도 못 줄 지경”…이스타항공, 월급 40%만 지급

김다정 / 기사승인 : 2020-02-25 18:46:4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다정 기자]국내 항공업계가 경영난에 시달리면서 저비용항공사(lCC)인 이스타항공은 직원들의 월급조차 제대로 지급할지 못할 정도로 상황이 악화됐다.

25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이스타항공 최종구 사장은 이날 사내 게시판에 ‘임직원 여러분께 드리는 글’을 게재하면서 “오늘 지급하기로 했던 임직원의 2월 급여를 40%만 지급한다”고 밝혔다.

이어 “최소한의 회사 운영을 유지하기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라며 “연말정산 정산금을 포함한 나머지 급여는 추후 지급하겠다”고 말했다.

최 사장은 “급속히 확산된 코로나19 사태는 정상회복에 매진 중이던 회사를 다시 한 번 최악의 위기로 몰아 넣었다”며 “정부와 금융기관의 지원 등 여러 자구안을 모색하고 있지만 긴급한 상황을 해소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한 현실”이라고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회사의 정상화를 위한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회사는 긴급 노선 조정, 운항 축소 등 어떤 노력도 게을리 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최근 항공업계는 지난해 일본 불매운동과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겪으면서 추가 비용절감을 위한 고강도 자구책을 마련하고 있다.

LCC뿐 아니라 대형항공사인 아시아나항공도 임원들의 급여를 삭감하는 등 초비상경영에 돌입한 상황이다.

심지어는 한 달간 모든 노선 운항을 중지하는 방안까지 나오고 있다. 에어서울은 오는 3월 한 달 동안 모든 노선 운항을 중지하는 방안을 검토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경우 모든 직원에게 한 달간 휴직하게 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3월 1일부터 2주간 항공권 티켓 판매도 대부분 중단한 상태다.

항공사 입장에서도 빈 항공기를 띄워 손해를 보느니 아예 운항을 중단하는 것이 낫다는 판단이다.

 

[사진제공=이스타항공]

스페셜경제 / 김다정 기자 92ddang@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