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기업인, 수출규제에 대한 비공개 간담회 진행…“모든 조치 다 하겠다”

선다혜 기자 / 기사승인 : 2019-07-10 18:40:5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선다혜 기자]10일 문재인 대통령은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한 대응책 모색을 위해 국내 대기업 30개사의 총수 및 최고경영자(CEO)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간담회는 예정된 시간을 30분이나 넘겨 2시간 동안 비공개로 진행됐다.

간담회에 참석한 기업인들은 현대자동차 정의선 수석부회장, SK 최태원 회장, LG 구광모 회장장 등을 비롯해, 한화, 포스코, GS, 농협, 신세계, KT, 한진, 신세계 등의 기업인들이 참석했다. 다만, 롯데와 삼성의 경우 신동빈 회장과 이재용 부회장이 해외 출장인 관계로 각각 황각규 부회장과 윤부근 부회장이 자리했다.

이날 간담회에 자리한 기업인들은 정부의 기업의 협력을 강조하면서, 부품 국산화 등을 위한 정부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금융과 환경 분야 등에 대한 규제 완화도 필요한 시점이라고 입을 모았다.

기업인들은 “단기적으로 모든 조치를 다 하겠다”, “중장기적으로도 일본의 이번 조치가 양국 경제 협력에 도움이 안 된다는 점을 민간 차원에 설득하겠다”는 등의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제조업을 뒷받침할 기초사업이 탄탄해야 한다”면서 “이번 사태를 해당 산업의 뿌리를 내리는 기회로 삼겠다”며 수입선 등 조달망 다각화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글로벌 공급망에서 ‘조달 문제’는 신뢰를 기반으로 한다. 그러나 이번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 조치는 이러한 신뢰가 깨진 것이다. 이에 기업인들은 특정 국가와만 공급망을 유지하는 것이 위험하다는 지적을 받아들인 것으로 보인다.

이와 더불어 기업인들은 특정 국가에 대한 의존도를 낮추는 게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면서 화학분야에 강점이 있는 러시아와 독일 등과의 협력 필요성을 제시했다. 또 전략 부품 산업 분야의 인수합병 (M&A) 검토 필요성도 언급했다.

그러면서 기업인들은 “한국경제의 문제점은 자본이 늙었다는 것”이라며 “부품·소재 분야로 돈이 흘러가지 않는 것이 문제점”이라고 지적했다.

따라서 금융 부문 규제 완화 요청과 함께 연구·개발(R&D) 투자는 물론 신규물질 생산에 따른 환경 규제로 어려움 등이 있다는 의견도 말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번 간담회에서 “정부가 최대한 뒷받침할 테니 대외 의존도를 낮추기 위한 주요 기업 간 공동 기술개발, 대·중소기업 간 부품기술 국산화 협력 확대 등을 통해 한국 경제가 한단계 업그레이드되는 기회로 삼아달라”고 요청했다.

 

스페셜경제 / 선다혜 기자 a40662@speconomy.com 

<사진제공 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선다혜 기자
  • 선다혜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 전반을 담당하고 있는 선다혜 기자입니다. 넓은 시각으로 객관적인 기사를 쓸 수 있는 기자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