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구독형 스마트팩토리 서비스' 출시

최문정 기자 / 기사승인 : 2020-07-03 18:07:0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최낙훈 SK텔레콤 최낙훈 인더스트리얼 데이터 사업 유닛장이 클라우드 기반 월 구독형 스마트팩토리 솔루션 ‘메타트론 그랜드뷰’ 출시를 밝히고 있는 모습 (사진=SK텔레콤)

 

[스페셜경제=최문정 기자]SK텔레콤은 3일 경기도 안산시 ‘스마트제조혁신센터’에서 5G-SFA(Smart Factory Alliance) 주관 ‘5G SFA Arena Live’ 행사를 개최했다고 3일 밝혔다.

5G-SFA는 5G 스마트팩토리 규격 표준화 주도 및 확산을 위한 단체로 총 34개 기업과 정부, 기관 관계자가 참여 중이다. SK텔레콤은 5G-SFA 내 유일한 통신사로 회장사를 역임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SK텔레콤을 비롯해 삼성전자, 산업은행 등 참여 기업과 함께 이성춘 기가코리아사업단장, 이형수 전자부품연구원 본부장 등 주요 관계자가 온‧오프라인을 통해 참석했다. 또한 5G 스마트팩토리 확산을 위한 전략과 비전도 공유됐다.

SKT, 월 구독형 스마트팩토리 서비스 출시… 6개월간 무료 체험

SK텔레콤은 이날 행사에서 자사의 제조 기업 맞춤형 빅데이터 분석 솔루션 ‘메타트론 그랜드뷰’를 클라우드의 기반 월 구독 서비스로 출시한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국내 제조 기업의 공장 자동화 및 운영 효율화가 시급해진 상황에서 대한민국 중소제조기업의 빠르고 저렴한 스마트팩토리 솔루션 적용을 돕기 위해 이번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메가트론 그랜드뷰는 SK텔레콤이 개발한 5G 기반의 빅데이터 분석 솔루션이다. 이를 활용하면 공장 내 주요 설비에 부착된 센서를 통해 회전수, 진동과 전류 등 다양한 데이터를 수집‧분석해 현재 상태를 분석한다. 그리고 유지보수가 필요한 시점을 예측해 효율적인 설비 운용을 돕는다.

SK텔레콤은 중소기업이 메타트론 그랜드뷰를 도입하면 설비 유지보수 최적화를 통해 제조 생산성이 향상돼 평균 15%의 비용 절감 효과를 거둘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AI 기반 예지보전을 통해 주요 설비와 부품의 수명도 20% 이상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이 서비스는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구축돼 기존 서비스 대비 빠르게 현장에 적용할 수 있다. 또한 월 단위로 요금을 적용해 중소기업들의 초기 비용 부담을 줄였다.

SK텔레콤은 서비스 출시를 맞아 100개 중소제조기업에게 메타트론 그랜드뷰 서비스를 6개월간 무료로 제공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스마트팩토리 솔루션 운용 교육과 IoT(사물인터넷) 단말 설치, ADT캡스의 출동형 보안 상품까지 지원한다.

스마트팩토리 협업 성과 사례 공유 “수문 개폐부터 코로나19 방역까지”

이날 SK텔레콤은 보쉬렉스로스코리아, 한국오므론제어기기, 엔텔스 등과의 스마트팩토리 협력 성과도 공유했다.

SK텔레콤은 보쉬렉스로스코리아와 함께 사람이 직접 작업하기 어려운 수문개폐를 위한 스마트팩토리 솔루션을 개발해 활용 중이다. 한국오므론제어기기와는 체온 검사, UV램프를 이용한 방역 등에 활용할 수 있도록 코로나19방역로봇을 개발한 바 있다.

최낙훈 SK텔레콤 인더스트리얼 데이터 사업 유닛장은 “대한민국 GDP의 29.3%는 제조업에서 나오며, 중소‧중견 기업은 그 중 상당수를 차지한다”며 “SK텔레콤은 중소중견 제조업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스마트팩토리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앞으로도 제조업 전문가와 당사의 AI빅데이터 역량을 융합하는 등 다양한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업‧정부‧기관, 스마트팩토리 확산 위한 정책 관련 논의

이날 행사에서 SK텔레콤과 파트너사, 정부 및 기관 관계자는 ▲스마트팩토리 적용에 적합한 분야 ▲국내외 5G 스마트팩토리 사업 현황 ▲5G 스마트팩토리 생태계 확산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SK텔레콤, 에릭슨LG 등 토론에 참여한 기업들은 “5G 기술이 고용량 데이터를 빠르게 전송해 공장의 생산라인을 자동화하고 로봇의 자율이동을 돕는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모든 제조 현장이 무선 기반으로 전환되고 있는 만큼 기기의 배터리 수명도 함께 늘려야 한다”고 제언했다.

산업은행은 국내 중소 제조업체의 스마트팩토리 솔루션 도입을 위해 투자를 아끼지 않을 것이라 밝혔다. 또한 정부와 기관도 스마트팩토리의 확산과 정착을 위해 기반 제도와 표준화 정책, 그리고 관련 인력 양성 등 지속적인 협조를 약속했다.

 

[사진제공=SK텔레콤]

 

스페셜경제 / 최문정 기자 muun09@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최문정 기자
  • 최문정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스페셜경제 기자 최문정입니다. 항상 객관적인 보도를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