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대란 사라질까?…27일부터 공적 판매처에 350만장 공급

김다정 기자 / 기사승인 : 2020-02-26 18:31:1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다정 기자]내일(27일)부터 소비자들이 공적 판매처를 통해 구매할 수 있는 마스크가 하루 350만장씩 공급된다.

1일당 구매 가능 수량은 5매다. 마스크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 지역과 일선 방역현장에는 마스크가 특별공급된다.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은 2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에 참석해 “마스크 및 손소독제 긴급 수급 조정조치가 오늘 0시부터 시행됨에 따라 실제 소비자들에게는 금일 생산량이 내일부터 전달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전날 마스크 일일 생산량의 50% 이상을 공적 판매처에 출고하도록 하는 내용의 긴급수급조정조치 개정을 통해 하루 500만장을 공적 판매처에 출고하도록 조치했다.

공적 판매처 출고분 가운데 240만장은 전국 2만4000여곳 약국에 100장씩 공급하며, 110만장은 읍면지역 우체국 1,400곳과 서울·경기 외 지역 농협 1,900곳에 우선 공급한다.

의료기관과 대구 의사회에는 하루 50만장씩 공급하고 대구·경북 지역에는 하루 100만장씩 총 500만장을 추가 공급한다. 이를 통해 대구·경북에 공급되는 마스크는 총 1000만장에 달한다. 이외 잔여분은 추후 공영홈쇼핑 등 온라인을 통해 판매된다.

현재 우체국 쇼핑몰은 판매 예정 관련 공지와 함께 접속량이 폭주해 페이지 연결이 지연되고 있다는 안내를 하고 있다.

공적판매처로 지정된 우정사업본부에 따르면, 보건용 마스크는 현재 공급물량 확보를 위해 제조업체와 협의가 진행중이며, 3월 초순경 판매 예정이다.

우체국 쇼핑몰을 접속하면 “공급물량 확보를 위해 현재 제조업체와 협의 중에 있습니다. 빠른 시일 내에 물량을 확보하여 3월 초순경 판매할 예정”이라는 공지가 떠있다.

우정사업본부는 하루 120만~150만개의 마스크를 확보할 계획이다. 한 사람당 마스크 한 세트를 판매할 계획이다. 대략 하루 2만5000명~5만명이 30~50매가량씩 살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마스크는 일단 우체국 온라인 쇼핑몰이나 모바일 앱에서만 구매할 수 있다. 전국 단위의 우체국에서 판매할 정도의 물량 확보가 어렵고 판매시 큰 혼잡이 우려되기 때문이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다정 기자 92ddang@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다정 기자
  • 김다정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김다정 기자입니다. 제약/의료/보건/병원/식품/유통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