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로템, 코레일 노후 전동차 교체 사업 수주…수주 금액 ‘6386억’

이인애 / 기사승인 : 2019-12-19 18:17:1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1·3·4호선 및 분당선 교체 수요 448량
2023년까지 납품 완료 “노후차 교체 수요 적극 대응”

[스페셜경제=이인애 기자]현대로템이 코레일 노후 전동차를 대체할 신규 차량 납품 사업 수주에 성공했다.

현대로템은 19일 한국철도공사(코레일)에서 발주한 전동차 448량 납품 사업을 수주했다고 밝혔다. 수주 금액은 무려 6386억원 가량이다.

이번 사업은 코레일에서 운영 중인 1·3·4호선 및 분당선 노후 전동차의 대체 물량이며 1호선 80량, 3호선 80량, 4호선 180량, 분당선 108량 등 전체 448량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현대로템은 오는 2023년 3월까지 모든 차량을 납품할 예정이라는 입장이다.

최근까지 현대로템은 다양한 노후 전동차 교체 사업들을 수행해오고 있던 것으로 알려진 바 있다. 지난해 수주한 부산 1호선 전동차 48량을 비롯해 2017년 서울 2호선 전동차 214량 및 코레일 전동차 128량 등 다양한 노후 전동차 교체 사업들을 수주했다는 게 현대로템 측 설명이다.

아울러 노후 철도차량 교체 수요는 앞으로도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는 게 전문가 등의 분석이다. 지난 9월 기준 코레일 보유 철도차량 중 도입 된지 20년이 넘은 철도차량만 전체의 30% 이상으로 추산된다는 것이다. 현대로템은 시장 수요에 맞춰 사업 수주에 노력해 추가 실적 기반을 다질 계획이라고 전했다.

현대로템이 이번에 낙찰 받은 신규 전동차의 운행최고속도는 1·4호선 및 분당선이 110km/h이며 3호선은 90km/h로 알려졌다. 또한 1·3·4호선 전동차는 10량 1편성, 분당선은 6량 1편성으로 운행될 예정이라고 현대로템 측은 전했다.

현대로템은 또 이번 신규 전동차는 객실 내 CCTV 영상을 관제실로 실시간 송신하는 무선설비가 적용돼 화재나 사고 발생 시 관제실에서 원격으로 확인할 수 있으며 객실 내 공기정화장치가 설치돼 미세먼지에 대응하는 등 승객 안전 설비가 강화된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역 승강장에서 대기 중인 승객들이 열차 탑승 전 승강장의 행선표시기에서 각 차량별 혼잡도를 미리 확인할 수 있는 시스템을 적용해 상대적으로 덜 붐비는 차량을 선택 탑승할 수 있도록 하는 등 편의성을 높일 계획이라는 입장이다.

차량 출입문 바닥에는 시각장애인을 위한 점자블록을 설치해 열차 탑승 편의성을 향상시키고, 객실 내 휠체어와 유모차를 보관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하는 등 교통약자를 위한 편의시설도 추가된다는 설명이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노후 철도차량 교체 수요에 적극 대응해 지하철 이용 승객들의 편의 증진에 노력할 것”이라며 “고객이 만족할 수 있는 고품질의 차량을 적기에 납품해 원활히 운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스페셜경제 / 이인애 기자 abcd2ina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