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대오각성 촉구한 황교안 “北의 비난과 조롱, 이게 文 정권이 추구하는 평화냐”

김영일 기자 / 기사승인 : 2019-08-17 11:16:5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긴급국가안보대책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문재인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에서 ‘평화경제’를 언급한 다음날 북한이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하는 도발을 감행하면서 북한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담화를 통해 ‘삶은 소대가리도 앙천대소(하늘을 쳐다보고 크게 웃다)할 노릇’ 등 막말을 퍼부은 것과 관련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6일 “이 정부 들어와서 도대체 태어나서 듣지 못한 비난과 조롱을 왜 우리가 당하고 있는 것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황 대표는 이날 서울 종로구 청와대 사랑채 앞 분수대 광장에서 긴급 국가안보대책회의를 열고 “왜 우리 국민들이 이런 조롱을 당해야 된다는 말인가”라며 이와 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오늘 새벽 북한이 또다시 미사일 두발 발사했는데, 금년 들어서 8번, 지난 3주 동안 벌써 6번째 도발”이라며 “한반도의 평화가 왔는가. 시도 때도 없이 미사일을 발사하는데, 이게 평화인가. 국민들은 ‘이것이 문재인 정권이 추구하는 평화냐’고 묻고 있다”고 꼬집었다.

황 대표는 이어 “이처럼 대한민국 안보가 바람 앞에 촛불이 되어있는데 문재인 대통령과 이 정권은 도대체 무얼 하고 있는가”라며 “북한이 이처럼 단기간에 마음대로 미사일을 발사하고 우리 국민들을 대놓고 위협적이 우리 역사상 있었나. 그런데도 문 대통령은 오늘도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나아가 “NSC(국가안전보장회의)도 화상회의로 열었다고 하는데, 이러니 북한이 우리를 우습게보고 온갖 도발을 반복하고 있는 것이 아닌가. 문 대통령은 ‘겁먹은 개’라고 하는 조롱까지 받고 있다”며 “대통령께만 한 조롱인가. 대한민국 국민들을 향한 조롱이다. 본인만 가만히 있으면 되는 것인가. 국민들이 조롱을 당하고 있다”고 개탄했다.

황 대표는 “(문 대통령은)광복절의 경축사에서 또다시 ‘평화경제’를 언급했는데, 북한의 연이은 도발에 대해서는 한마디 경고도 없었다”면서 “‘북한 도발에 한반도가 요동치는 상황이 달라졌다’고 말했다. 다시 한 번 묻는다. 북한 도발에 한반도가 요동치는 그런 상황이 달라졌나. 참으로 황당한 상황인식이 아닐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지금 청와대는 김정은 눈치 보느라 입을 다물고 있다. 군은 청와대 눈치 보느라고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고 있다. 저쪽이 쏘면 이곳에서도 쏴야 될 것 아닌가”라며 “도발하면 이쪽에서도 행동해야 될 것이 아닌가. 눈치보고 아무것도 못하고 있다. 집권여당, 오히려 북한 편들고 있다”고 꼬집었다.

황 대표는 “이처럼 국민의 눈과 귀를 가리면서 억지 침묵을 만들어놓고 상황이 달라졌다고 강변하고 있는 것”이라며 “그러니 북한까지도 ‘보기 드물게 뻔뻔스러운 사람’이라고 비난을 퍼붓고 있는 것이 아닌가. 도대체 이런 비난을 우리가 언제 들어봤나”라고 지적했다.

이어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조평통 대변인 담화는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 바로 어제 한 광복절 경축사에 대한 북한 정권의 분명한 답변이다. 북한은 문재인 정권과 대화할 생각이 전혀 없다는 것”이라며 “핵과 미사일 도발을 멈추지 않겠다는 의지를 확실히 보여준 것”이라고 했다.

또 “문 대통령과 이 정권이 지금이라도 정신을 차리지 않으면 북한의 도발과 위협의 수위 더욱 높아질 것이고, 또한 미북의 문재인 패싱이 현실이 되면서 우리 국민들이 북한의 핵 인질, 핵 노예가 되는 참으로 끔찍한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며 “이런 상황, 반드시 막아내야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강력하게 경고한다. 대통령의 침묵은 국군통수권자로서 명백한 직무유기다. 대한민국 안보 최종 책임자의 위치를 스스로 포기하는 해서는 안 될 포기행위”라며 “북한의 도발과 위협에 대해 확고한 입장과 함께 실효성 있는 대책을 내놓아야 한다. 그렇게 하지 못한다면 우리 국민들께서 더 이상 용납하시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대통령이 직접 9·19 남북군사합의 폐기를 선언해야 한다. 그동안의 잘못된 대북정책, 안보정책에 대해서 국민 앞에 직접 사과해야 된다”며 “한미동맹 붕괴와 한미일 공조 파괴에 대해서도 대통령이 책임을 지고 그 복구에 나서야만 한다. 다른 것이 아니라 우리 국민의 안전, 이 나라의 안위를 지키기 위한 것”이라고 촉구했다.

나아가 “무능하고 무책임한 외교안보라인 즉각 전원 교체해야 한다. 그들에게 맡겨둘 수가 없다. 평화는 말이 아니라 강한 힘으로 지킨다는 사실을 이미 우리는 수차례 대통령에게 경고한 바가 있다”며 “대통령과 이 정권이 끝끝내 국민의 불안과 분노를 외면하고 계속해서 안보 포기의 길을 고집한다면 더 이상 국민들께서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임계점에 다가왔다. 즉각 대북정책과 외교안보정책을 대전환할 것을 다시 한 번 엄중히 경고한다”며 “저와 우리 자유한국당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고, 대한민국의 수호를 위해서 국민과 함께 맞서 끝까지 싸울 것을 천명한다. 대통령의 대오각성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 rare012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영일 기자
  • 김영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정치·재계를 담당하고 있는 취재 2팀 김영일 기자입니다. 인생은 운칠기삼(運七技三)·진인사대천명(盡人事待天命). 모든 것은 하늘에 뜻에 달렸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