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여파에…韓 관광업 일자리, 최대 7만8000개 감소 전망

홍찬영 / 기사승인 : 2020-02-12 18:44:0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폐렴)으로 인해 국내 관광업 일자리가 최대 7만8000여개 감소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내·외국인의 여행수요가 위축되는 영향이 요인이다.

12일 한국경제연구원(이하 한경연)은 이같은 내용을 담은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는 “현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과거 2002년~2003년 사스와 2015년 메르스 수준으로 확산된다면, 한국을 방문하는 외국인관광객은 각각 125만명, 165만명 감소하고, 관광수입도 각각 3.2조원, 4.6조원 감소할 것”이라고 추정했다.

이에 따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사스 수준일 경우, 국내 관광산업의 생산유발액은 6.1조원 감소, 부가가치유발액은 2.8조원 감소하고, 취업유발인원은 5만5600명이 줄어들 것이란 분석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메르스 수준일 경우, 관광산업의 생산유발액은 8.6조원 감소, 부가가치유발액은 4.0조원 감소, 취업유발인원은 7만8100명 줄어들 것으로 전망됐다.

관광업이 무너지면 도소매, 숙박, 음식점 업종 역시 연쇄적으로 타격을 입게 된다. 업종별로 취업유발인원 감소는 도소매·상품중개서비스 4만500명, 숙박서비스 1만5800명, 음식점과 주점 1만5000명 등이다.

실제로 현재 제주도만 봐도 내·외국인 관광객 수가 급감한 상태다. 코로나 여파에 따라 외국인의 발길이 끊기고 내국인까지 제주를 찾지 않으면서 경제는 심각한 위기에 직면했다.

김경학 제주도의은 지난 7일 오전 도의회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대책 보고회’에서 “제주는 관광업 비중이 지나치게 높아 외부의 환경변화에 과도하게 영향을 받고 있다”고 분석한 바 있다.

한경연은 메르스와 사스 유행 당시 관광객과 관광수입 감소율을 적용해 피해 규모를 산출했다.

한경연 측은 “관광산업은 외국인 관광객의 감소로 가장 큰 영향을 받는 산업 중 하나인 만큼 견고한 방역 시스템을 구축해 한국을 ‘바이러스 청정국가’로 만들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