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분노 “이해찬, 비민주적인 언행 경고한다…입 다물고 자중해라”

신교근 / 기사승인 : 2019-12-05 18:36:4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이해찬, 검찰 향해 폭언? 文정부 치부 드러날까 두렵기 때문”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내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자유한국당 6선 김무성 의원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해 “입 다물고, 자중하라”며 경고성 메시지를 보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해찬 민주당 대표의 비민주적인 언행을 경고한다”며 “이 대표가 어제 대한민국 검찰을 향해 ‘절대로 그냥 두지 않겠다’고 한 발언을 듣고 귀를 의심했다”고 운을 뗐다.


그는 “어떻게 이런 망발이 민주화운동을 했다는 여당 대표의 입에서 나올 수 있는지, 같은 시대에 민주화운동을 했다는 사실이 부끄러울 정도로 황당한 발언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이 대표는 조국 사태에 분노하는 국민들을 향해 ‘내란 선동을 처벌해야한다’고 망언을 했고, 조국 전 법무장관을 수사하는 검찰을 향해 ‘검찰이 나라를 어지럽게 하고 있다. 가장 나쁜 검찰의 적폐가 다시 나타나기 시작했다’며 조국을 감싸고 돌기도 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가 검찰을 향해 광기어린 언행을 일삼고 있는 것은 ‘울산시장 선거 개입사건’으로 인해 문재인 정부의 치부가 만천하에 드러나는 상황을 두려워하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못을 박았다.

김 의원은 “이러한 언행은 사실상 검찰을 집권세력의 시녀로 만들려는 의도로서 대한민국의 헌법 가치인 자유민주주의와 법치주의를 무용지물로 만들려는 오만함을 그대로 드러내고 있다”면서 “이 외에도 이 대표는 협상 파트너인 야당을 향해 ‘도둑놈들’이라 표현하고 야당 원내대표에게는 ‘너 나한테 한 번 혼나볼래’라고 말하는 등 비이성의 극치를 보여준바 있다”고 힐책했다.

끝으로 “이 대표는 문재인 정부가 민주주의를 유린한 사건으로 점차 밝혀지고 있는 ‘울산시장 선거 개입사건’에 대해 검찰이 엄정한 수사를 통해 결과물을 내놓을 때까지 입을 다물고 자중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