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중 “범법자 조국 지키기에 서초 주민만 피해…관제데모 당장 그만둬야”

김수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10-08 18:25:5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서초역은 청와대 인근이나 광화문과 달리 생활형 유동인구 밀집지역”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 최근 조국 법무부 장관 지지자들이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인근에서 검찰개혁을 요구하며 벌이는 집회와 관련해 자유한국당 박성중(서초을) 의원이 8일 ‘관제데모’ 중단과 함께 주최 측의 서초구 주민에 대한 사과를 요구하고 나섰다.

집회로 인해 서초구 주민들이 교통불편·수험생 학업·여가생활·소음 등 막대한 피해를 입었다는 것이다.

박 의원은 이날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당일 학원통학, 병원진료, 주말 나들이, 결혼식 참석, 예술의 전당 및 국립도서관 진입에 상당한 불편을 초래하고, 서초역을 중심으로 사거리 전체를 통제하며 인근에 대형 스크린과 10여 개에 이르는 대형 스피커를 설치해 막대한 소음을 유발했다”고 비판했다.

당시 한 서초동 주민이 측정한 기준은 91.2dB로, 이는 주거지역 인근의 집회 및 시위 소음 기준인 주간 65dB, 야간 60dB에 비해 훨씬 높아 소음에 따른 고통을 유발할 수준이라는 것이 박 의원의 주장이다.

박 의원은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8조는 ‘다른 사람의 주거지역이나 이와 유사한 장소로 집회나 시위로 재산 또는 시설에 심각한 피해가 발생하거나 사생활의 평온을 뚜렷하게 해칠 우려가 있는 경우’ 집회 및 시위를 제한 또는 금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주말 집회부터 금지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 서초경찰서를 방문해 (서초동)주민들의 의견을 전달할 계획”이라 밝혔다.

박 의원이 밝힌 바에 따르면 이날 서초동 집회로 인해 수능시험을 한 달여 앞둔 수험생들이 소음으로 인해 학원수업을 중단하고 조기 귀가했다고 한다. 서초역과 교대역 인근에는 대형 입시학원은 물론 군소 입시학원들도 산재해 있다.



일부 주민들은 집회 소음에 항의하는 애드벌룬을 띄우기도 했다.

또 박 의원은 “일부 언론이 ‘집회가 평화롭게 진행됐다’고 보도한다”면서 “시위를 마친 야밤에 인근 아파트 단지에 난입해 ‘조국 수호’구호를 외치는 시위대는 뭐냐”고 따져 물었다.

그는 “서초구가 민주당원과 진보시민사회단체의 해방구냐”며 “범법자 조국을 지키겠다는 ‘관제 데모’로 그 피해는 고스란히 서초구 주민들의 몫이 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번 주말까지만 서초동에서 집회를 하겠다’는 주최측에게 “대한민국 그 어떤 국민도, 그리고 서초구 주민 그 누구도 그대들과 범법자 조국에게 박수친 사람 없다. 그냥 떠나달라”며 “정 주말 집회를 하겠다면 생활형 유동인구가 없는 청와대 안에 들어가서 하라”고 다그쳤다.

박 의원은 “그곳은 아무리 떠들어도 여러분과 뜻을 함께 하신 분들이 계시니 그 정도 고통은 감수하리라 본다”며 “이번 주말 계획된 집회부터 청와대 안에 들어가서 하라”고 덧붙였다.

<사진 박성중 의원실>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수영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