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52시간 근무제 도입 ‘2주’⋯증권사 ‘업무 효율 떨어져’

김봉주 기자 / 기사승인 : 2019-04-15 18:29:0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 김봉주 기자]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에 따라 업종 별로 세부적인 차이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시중 증권사들의 경우 업무 특성을 고려하지 않는 일괄 적용으로 현장 곳곳에서 불만이 호소되고 있다.

이달 1일부터 근로자 300인 이상 사업장을 대상으로 한 주 52시간 근무제가 본격적으로 시행되면서 증권업계의 업무 특성 상 애로 사항이 많아 고충을 앓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5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금융위원회에 등록된 국내 57개 증권사 가운데 근로자 규모가 300명 이상인 사업장은 총 24개사로 이 회사들은 지난 1일부터 시행된 주 52시간 근무제 적용 대상이다.

통상 증권사들은 4~7개의 핵심 사업 부문을 중심으로 각 사업의 특성에 따라 여러 가지 부서로 구성됐다.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 이후부터 대부분의 증권사들은 근무 시간을 오전7시~오후4시, 오전8시~오후5시, 오전9시~오후6시 등으로 세분화 해 운영하고 있다.

하지만 새로 시행된 근무 제도에 대해 증권사들의 몇몇 부서를 중심으로 불평불만이 나오고 있다. 해외 증시의 영향을 많이 받는 국내 주식 시장은 야간에 개장하는 선진국 주식 시장의 상황·동향 등을 지속적으로 주시해야 하는데 주 52시간 근무제로 인해 업무 유연성이 떨어졌다 것이다.

특히 인력 풀이 크지 않은 중소형 증권사들은 더욱 업무하는 것에 어려움을 느끼는 실정이다. 자산 총계 1~2위 수준의 미래에셋대우, NH투자증권 등의 경우 정규 직원만 2000명이 넘지만 중소형 증권사의 인력은 그 절반에도 미치지 못한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봉주 기자 serax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봉주 기자
  • 김봉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자동차 2진을 맡고 있는 김봉주 기자입니다. 나라와 부모님께 부끄럽지 않을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