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대구에 ‘마스크 1만 개’ 긴급 지원

문수미 기자 / 기사승인 : 2020-02-23 12:44:0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문수미 인턴기자]신한은행은 21일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한 대구광역시에 KF94 마스크 1만 개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날 신한은행이 지원한 마스크는 대구 사회복지단체들을 통해 노인, 장애인, 저소득 가정 등 지역 내 취약계층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신한금융그룹은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종합지원대책’을 발표했으며 한국사회복지협의회, 독거노인종합지원센터, 밀알복지재단, 아이들과 미래재단 등 단체들과 협업해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마스크 20만 개를 지원한 바 있다고 알렸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코로나19 감염증 피해 확산 방지를 위해 힘을 보태고자 마스크 추가 지원을 신속하게 결정했다”며 “재난 상황 발생 시 기업시민으로서 역할을 다하면서 따뜻한 금융을 지속적으로 실천해 나갈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신한은행은 코로나19 감염증 확산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신규 대출 지원, 원금 상환 유예, 대출 금리 감면 등 금융지원을 시행하고 있으며 중국 수출기업들의 금융 애로사항 해결을 돕기 위한 ‘신속대응반’도 운영 중이라고 전했다.

 

스페셜경제 / 문수미 기자 tnal976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수미 기자
  • 문수미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자동차 2진을 맡고 있는 문수미 기자입니다. 정확하고 신속한 정보를 전달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