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리테일, 3분기 영업익 12.8%↓…“코로나 장기화·장마 겹쳐”

문수미 기자 / 기사승인 : 2020-10-27 18:00:3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매출 2조3488억원..전년비 1.1% 감소
호텔 부문 코로나 직격타...적자전환

 

[스페셜경제=문수미 기자]GS리테일이 코로나19 장기화로 부진한 실적을 거뒀다.

GS리테일은 올 3분기 영업이익은 79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2.8% 감소했다고 27일 공시했다.

매출은 2조3488억원으로 1.1% 줄었고, 당기순이익도 661억원으로 3.7% 감소했다.

사업부별 실적을 살펴보면, 편의점 매출은 1조878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3%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810억원으로 9.8% 감소했다. 즉석식품과 담배 매출은 신장했지만 긴 장마와 코로나19 재확산으로 하반기 주요 상품인 음료, 아이스크림 등 일시적으로 매출이 감소했다고 분석했다.

슈퍼 사업 매출은 3294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15.4% 줄었다. 다만 영업이익은 지난해(24억원) 대비 130억원 개선된 154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4분기 부진점 정리를 시작으로 올해 3분기까지 총 28개의 부진한 점포를 정리한 이후 흑자 기조를 이어가고 있다. 또한 광고판촉비 등 비용 절감 활동으로 영업이익이 개선됐다고 사측은 설명했다.

호텔 부문은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았다.

파르나스호텔 매출은 405억원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45.8% 감소했다. 영업이익도 전년 동기 대비 161억원 감소한 18억원으로 적자 전환했다. 코로나19가 일부 완화됐던 7~8월에는 투숙율이 개선됐지만, 8월 이후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라 투숙율이 감소했다. 또한 임차료·감가상각비 등 고정비 가중으로 부진한 실적을 기록했다.

GS리테일 관계자는 “긴 장마와 호텔사업의 이익 감소 등으로 전사 영업 이익은 전년비 다소 감소했다”면서 “주력 사업 중 하나인 수퍼사업의 체질 개선과 편의점 사업 등을 기반으로 앞으로도 좋은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전 임직원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스페셜경제 / 문수미 기자 tnal976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수미 기자
  • 문수미 / 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자동차 2진을 맡고 있는 문수미 기자입니다. 정확하고 신속한 정보를 전달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