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위 국감 난항…한기호, 간사직 사퇴

오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10-05 18:00:3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추 장관 아들 의혹 증인 채택 반발
국민의 힘, 국감 보이콧도 시사
▲ 한기호 국민의힘 국방위간사가 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추미애 아들을 위한 민주당 방탄 국감‘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스페셜경제=오수진 기자] 국정감사를 이틀 앞두고 국회 국방위원회 야당 간사인 한기호 의원이 간사직 사퇴를 선언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복무 특혜 의혹과 관련된 증인이 한 명도 채택되지 않았다는 이유에서다.

한 의원은 5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추미애 아들을 위한 민주당 방탄 국감’을 규탄하겠다고 나섰다. 그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에 대한 감싸기에만 올인하는 민주당의 행태와 국감 증인채택도 당리당략으로 하는 민주당의 처사에 분노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국정감사 일정 의결이 난항을 겪는 것에 대해 “추 장관 아들 서모씨의 의혹과 관련해 민주당이 단 한 명의 증인과 참고인을 받아 주지 않아 이러한 사태가 발생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방위 국감에 대한 최종 일정이 처리되지 못한 것에 대한 책임을 지고 국방위원회 국민의힘 간사직을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한 의원은 “서씨가 카투사로 복무할 당시 주한 미8군 한국군 지원단장이던 이철원 예비역 대령, 의혹을 처음 제기한 당시 당직 사병 현모씨 등은 본인들이 직접 국정감사를 통해 증언하겠다고 했다”며 “민의의 전당인 국회는 당연히 국민을 대신해 국민적 관심사를 묻고 진실을 밝힐 의무가 있다”고 거듭 주장했다.

이어 “추미애 장관 아들에 대한 무조건적인 감싸기에만 올인하는 민주당의 행태와 국감 증인채택도 당리당략으로 하는 민주당의 처사에 분노하며, 추미애 장관 아들 관련 증인 신청은 철저히 배제한 채 단독으로 국방위 전체회의를 소집하여 국감 일정을 처리하겠다는 것은 국민을 모독하는 처사”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오늘 우리 당 의원들과 아예 국정감사를 보이콧할 것인가 논의할 것”이라며 국정감사 보이콧에 대한 가능성도 시사했다.

 

스페셜경제 / 오수진 기자 s22ino@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