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위안화환율 소폭 상향 고시… 미중 무역협상 기대감에 ‘눈길’

이시아 기자 / 기사승인 : 2019-09-01 10:58:0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이시아 기자]중국 인민은행이 달러 대비 위안화 환율을 아주 소폭 올려 고시해 눈길을 모으고 있다.

30일 중국 인민은행에 따르면 이날 미국 달러 대비 위안화 기준 환율은 7.0879 위안으로 고시됐다. 이는 전일 7.0858 위안보다 0.021 위안, 0.03% 증가한 것이다. 3거래일 연속 상향 고시했지만 이날 상향폭은 낮았다. 달러 대비 위안화 환율이 높아졌다는 것은 달러 대비 위안화 가치가 낮아졌음을 의미한다.

중국 인민은행이 위안화 고시환율(기준환율)을 정하면 시장은 상하 2% 범위 내에서 움직인다.

CNBC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미 대통령은 29일(미국 시각) 폭스뉴스라디오 인터뷰를 통해 “중국과 다른 차원의 협상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가오펑 중국 상무부 대변인도 “우리는 미국과의 무역전쟁 격화를 원치 않는다”며 “중국 협상단의 9월 워싱턴 방문 문제를 미국 측과 협의하고 있다”고 전했다.

9월부터 미국은 3000억 달러어치의 중국산 수입품 가운데 일부 품목에 대해 15% 추가 관세를 부과하기로 한 상황, 내달에는 미중 무역협상이 진행될 예정이다. 이런 상황에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중국과의 새로운 협상 의지를 내비쳤고 중국 정부도 미국과의 협상준비에 적극 나서고 있다. 이같은 행보 속 이날 중국 인민은행은 위안화 환율을 소폭만 올려 고시했다. 중국 인민은행은 미중 상황을 살피며 위안화 고시환율 변동에 신경 쓸 가능성이 있어 주목되고 있다.

이날 시장에서도 달러 대비 위안화 환율은 소폭 상승세를 보였다. 블룸버그 집계에서는 미국 동부 시각 오후 10시 39분 기준(한국시각 30일 오전 11시 39분 기준) 달러 대비 위안화환율은 7,13531 위안으로 0.12% 뛴 상태로 거래되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이시아 기자 edgesun99@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아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