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대출·재난지원금, 내일부터 방문 신청…“창고 혼잡 우려”

홍찬영 / 기사승인 : 2020-05-17 17:54:4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내일(18일)부터 소상공인 2차 대출과 긴급재난지원금 신청이 시작되면서 은행 영업점이 붐빌 예정이다.

17일 금융당국과 은행권에 따르면 내일부터 국민·신한·우리·하나·농협·기업은행과 대구은행 등 7곳의 전체 영업점에서 10조원 규모의 소상공인(개인사업자) 2차 금융지원 대출을 사전 접수한다.

국민·신한·우리·하나·농협·기업은행과 대구은행의 전체 영업점에서 대출 신청을 받으며 국민·신한·우리·하나·농협의 경우 온라인으로도 신청 가능하다.

다만 1차 소상공인 대출을 받았거나 국세·지방세 체납자, 기존 채무 연체자 등은 지원 대상에 서 제외된다.

대출 한도는 업체당 1000만원이고, 만기는 5년(2년 거치·3년 분할상환)이다. 금리는 기본 연 3∼4%로, 신용등급에 따라 다소 조정될 수 있다.

코로나19 관련 긴급재난지원금도 내일부터 은행 창구에서 접수를 받는다.

기업계 카드사를 제외하고 신한·국민·우리·하나·농협카드 등 은행 계열 카드사는 소속 금융그룹의 은행 영업점에서, BC카드는 제휴 금융기관 15곳에서 각각 신청을 접수한다.

신청 1~2일 후부터 신용·체크카드로 지원금을 사용할 수 있다. 신청마감일은 추후 확정 예정이다.

신청 첫째 주(5월 18일~5월 22일)에는 마스크 판매 방식인 5부제가 적용된다. 출생연도 끝자리가 1·6인 이들은 월요일, 2·7은 화요일, 3·8은 수요일, 4·9는 목요일, 5·0은 금요일에 신청할 수 있다. 5부제 연장 여부는 은행 창구 상황을 고려해 추후 결정될 예정이다.

이같이 내일 부터 시행되는 긴급재난지원금과 소상공인 2차 대출 신청에 따라 창구 혼잡 우려가 제기됐다.

이에 각 은행은 내일 사람이 붐빌 것을 대비해‘사회적 거리두기’ 당시의 방역 지침을 그대로 유지하기로 했다. 직원들은 마스크를 쓴 채 투명 가림막 뒤에서 고객을 응대하고, 손 소독제를 비치한다.

 

[사진=뉴시스]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