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증권, 옵티머스 투자자에 원금 ‘최대 70%’ 선지급

원혜미 기자 / 기사승인 : 2020-08-27 17:53:0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원혜미 기자] NH투자증권이 3억원 이하 옵티머스운용 펀드 피해 고객에게 원금의 최대 70%를 선지원하기로 했다. NH투자증권은 옵티머스 펀드를 가장 많이 판매한 곳이다.


NH투자증권은 27일 오전 이사회를 열고 옵티머스펀드 가입 고객에게 유동성 자금을 차등 공급하는 안을 의결했다.


가입금액을 기준으로 (펀드 만기가 지난) 개인 고객의 경우 ▲3억원 이하 투자자에게는 70% ▲10억원 미만 투자자에게는 50% ▲10억원 이상 투자자에게는 40%를 지원한다. 


법인 고객도 개인과 동일한 지원비율을 적용하되, 가입금액이 10억원 이상이면 개인보다 상대적으로 유동성 여건이 나은 점을 고려해 원금의 30%만 선지원 해준다.


이는 개인과 법인을 포함한 전체 투자자의 77%가 3억원 이하로 투자한 점과 투자금액이 적은 고객의 경우 전체 자금에서 투자금이 차지하는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아 유동성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점을 고려한 것이라고도 설명했다. 


앞서 NH투자증권은 지난 6월 25일 임시 이사회를 시작으로 지난달과 이달에 총 4번의 이사회를 열고 유동성 공급을 위한 해법을 찾고자 논의했지만 끝내 의견 접점을 찾는데 진통을 겪어왔다.


논의 도중 2명의 사외이사가 물러났고 배임 논란을 의식한 일부 사외이사들의 반대가 거센 탓에 선지급 안건이 통과되지 못했기 때문이다. 이들은 선지급 반대의 이유로 배임 논란을 꼽았다.


이런 가운데 정영채 NH투자증권 사장은 이달 초 옵티머스펀드 피해 투자자 비상대책위원회 위원들과 만난 자리에서 ‘유동성 지금에 대해서는 이사회 승인 사안이기 때문에 이사회에서 유동성 공급 방안이 결정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표한 바 있다.


NH투자증권은 이번 안건 의결에 대해 “판매사로서의 도의적 책임을 다하기 위한 조처”라며 “고객들의 유동성 문제로 인한 2차 피해를 줄여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고 장기적 경영 관점에서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서는 고객 신뢰 유지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NH투자증권은 옵티머스를 가장 많이 판매한 곳으로 펀드 판매액만 무려 4327억원에 달한다. 펀드에 가입한 투자자는 총 1049명으로 이 중 개인이 881명, 법인이 168곳이다.

 

스페셜경제 / 원혜미 기자 hwon611@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원혜미 기자
  • 원혜미 / 금융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경제부 기자 겸 아나운서 원혜미입니다. 자유, 시장, 경제에 입각한 기사만을 쓰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