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인공지능+사물인터넷 ‘래미안 A.IoT 플랫폼’ 개발

최문정 기자 / 기사승인 : 2020-04-08 17:55:5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최문정 인턴기자]삼성물산 건설부문은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결합한 ‘래미안 A.IoT 플랫폼’을 개발했다고 8일 밝혔다.

삼성물산에 따르면 래미안 A.IoT 플랫폼은 삼성SDS와 협업해 개발했다. 홈 IoT 플랫폼에 인공지능 시스템을 결합해 입주민의 생활패턴을 분석하고 고객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거나 추천할 수 있다.

기존 시스템이 홈패드나 모바일기기 등을 활용해 일종의 리모컨 역할을 수행했다면 래미안 A.IoT 플랫폼은 여기에 입주민의 생활 패턴을 분석해 작동하는 A.I. 기술이 더해졌다.

예를 들어 인덕션을 안 끄고 외출했을 경우 기존 IoT 시스템은 사용자가 이 사실을 인지한 뒤 스마트폰 등을 이용해야만 인덕션 전원을 끌 수 있었던 반면 A.IoT 시스템은 해당사실을 입주민에게 알려주거나 스스로 전원을 차단할 수 있다.

삼성물산은 이번에 개발한 래미안 A.IoT 플랫폼은 현재 입찰 진행 중인 래미안 원 펜타스(신반포15차 재건축)와 반포주공1단지 3주구에 도입할 계획이라 밝혔다.

한편 래미안 A.IoT 플랫폼은 개방형 플랫폼으로 삼성전자 뿐만 아니라 KT, LG유플러스, SK텔레콤, 카카오, 네이버 등에서 제공하는 첨단 스마트홈 기술을 활용할 수 있다. 또한 입주민이 AI 스피커와 서비스를 선택하여 이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사진제공=삼성물산]

 

스페셜경제 / 최문정 인턴기자 muun09@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최문정 기자
  • 최문정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스페셜경제 기자 최문정입니다. 항상 객관적인 보도를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