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제조업 전망 ‘흐림’…“내수침체 장기화 영향”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7-15 18:44:0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올 3분기 제조업경기가 2분기보다 더 어두워질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전국 2300여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3분기 제조업체 경기전망지수(BSI)’를 조사한 결과 2분기보다 14포인트 하락한 73으로 집계됐다고 15일 밝혔다.

경기전망지수는 100을 기준으로 그 이상이면 전 분기보다 경기가 좋아질 것이라는 전망을 뜻하고 100미만이면 그 반대로 분석된다.

이번 경기전망지수는 수출기업과 내수기업의 체감경기전망이 모두 큰 폭으로 하향됐다. 수출기업의 경기전망지수는 88, 내수기업은 70으로 각각 전분기보다 12, 14씩 떨어진 것이다.

대한상의 측은 이와 관련해 글로벌 교육 둔화와 미·중 무역갈등 장기화까지 겹친 영향으로 경제와 산업이 전반적으로 약해진 것이라고 평했다.

업종별로는 의료정밀 117로 기준치를 넘었고, 제약과 조선·부품은 100, 그 외에 모든 부문이 100을 밑돌아 3분기 전반적인 경기는 악화될 것으로 전망됐다.

특히 주력업종으로 꼽히는 자동차·부품(61), 철강(64), 전기장비(66), 기계(73), 정유·석화(75) 등에서 모두 하회하는 수치를 나타냈다.

지역별로는 경북(65)과 인천(66), 경기(67), 대구(68), 경남(69) 등 순으로 체감경기가 부진했고 광주(93)가 3분기를 가장 긍정적으로 봤다.

기업들이 당면한 가장 큰 애로사항으로는 ‘국내외 경기둔화에 따른 매출 부진’(54.3%)이 꼽혔고, ‘임금 상승 등 비용부담의 증가’(27.9%)가 뒤를 이었다. 그 이유로는 판매부진 등 경영환경 악화(56.7%)를 들었다.

이밖에 상반기 실적이 목표치를 달성할 수 있을지 묻는 말에는 60.6%가 ‘목표에 못 미칠 것’이라고 응답했다. 그 이유로는 ‘내수침체 장기화’(84.9%·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들었다.

김문태 대한상의 경제정책팀장은 “성장역량 약화와 대외불확실성 고조로 사업을 보수적으로 하는 기업들이 늘고 있다”며 “예측 가능성과 투자의욕을 높일 수 있는 과감한 조치를 고민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사진제공=픽사베이]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 홍찬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기자 홍찬영입니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사실만을 보도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