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S11+’ 5000mAh 대용량 베터리 탑재 전망 나와…“사상 최대 용량”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12-08 10:19:4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출시를 앞둔 삼성전자의 차기 ‘갤럭시S11 플러스’용 베터리 실물 사진이 공개되 시장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6일 해외 IT전문매체 폰아레나는 삼성전자가 최근 한국에서 5000mAh의 배터리(모델번호 EB-BG988ABY)를 인증 받았다며, 배터리 실물 사진과 함께 공개했다.

이 매체는 공개된 배터리가 내년 2월에 출시될 갤럭시 S11 플러스에 적용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공개된 사진에 따르면 이 배터리의 용량은 5000mAh이다. 삼성전자가 보급형 '갤럭시 M20'에 5000mAh 배터리를 탑재한 적은 있지만 플래그십 갤럭시 스마트폰에 탑재하는 것은 이번이 최초다. 기존 갤럭시S10 플러스와 갤럭시노트10 플러스가 각각 4100mAh, 4300mAh 배터리가 탑재된 것에 비해 큰 폭으로 증가한 용량이다.

다만 아레나는 이 매체는 갤럭시S11플러스에 이 같은 대용량 배터리를 장착한다고 해서 배터리 수명이 늘어나는 것은 아닐 수 있다고 전망했다.

디스플레이 크기 확장 등 다양한 성능이 업그레이드 되면서 전력 소모량이 늘어나기 때문이라는게 이유다. 또 5G 모델을 사용할 경우 상당한 양의 추가 전력이 필요하다고 분석했다.

한편 지난달에는 후면에 5개의 카메라 모듈이 장착된 사진이 유출된 적이 있었다. 사진을 보면 아이폰11 시리즈와 흡사한 디자인을 나타냈다. 또한 5배 이상의 광학 줌 기능을 가진 '잠망경 카메라'가 탑재되고 그 외에도 기본 카메라, 광각 렌즈 및 접사 렌즈가 장착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 홍찬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기자 홍찬영입니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사실만을 보도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