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권단, 두산 자구안 수용…추가 자금지원 착수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20-04-27 17:51:2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윤성균 기자]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은 두산그룹 측이 제출한 두산중공업 재무구조개선계획(자구안)을 수용하고 추가 자금지원 검토에 착수했다고 27일 밝혔다.

앞서 두산그룹은 지난 13일 제출한 자구안에 대해 채권단과 논의를 거쳐 최종 자구안을 확정해 제출했다고 이날 밝혔다.

채권단 관계자는 “지난 13일자로 두산그룹이 제출한 자구안에 대해 실행 가능성을 제고할 수 있는 방안 등을 수정·보완하는 협상을 진행해 왔으며, 두산그룹 측이 최종 자구안을 제출해 옴에 따라 이를 수용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번 자구안에는 두산중공업의 독자생존 가능성을 제고하기 위한 사업개편 방향과 계열주 및 대주주 등 이해당사자의 고통분담과 자구노력이 포함됐다.

채권단은 그동안 견지해 온 구조조정 원칙에 부합하고, 자구안의 차질 없는 이행이 전제된다면 두산중공업의 정상화도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해, 5월초 신주인수권부사채 등의 상환을 위한 추가자금 지원을 검토하기로 했다.

채권단은 “자구안의 단계별 세부 일정과 절차를 점검한 후, 현재 진행 중인 실사 결과가 마무리되는 대로 5월 중 ‘두산중공업 경영정상화 방안’을 마련해 경영개선 작업에 본격 착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번 조치로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자금경색 상황이 해소되고 자체 신용으로 자금조달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나, 시장조달 기능 회복이 어려울 경우 추가적인 지원을 채권단과 검토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두산그룹이 제출한 자구안에 따르면, 두산그룹은 자산매각, 제반 비용 축소 등 자구노력을 통해 3조원 이상을 확보, 두산중공업의 재무구조를 엄격한 수준으로 개선한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윤성균 기자 friendtolif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성균 기자
  • 윤성균 / 편집국/금융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편집국 차장 겸 금융 팀장을 맡고 있는 윤성균 기자입니다. 알고 쓰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