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기업은행, 국내 첫 ‘지속가능채권 4천억’ 발행…사회 취약계층 지원

김소현 / 기사승인 : 2020-03-18 17:55:5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소현 인턴기자]IBK기업은행은 4천억 원 규모의 조건부 원화 신종자본증권을 국내 최초로 지속가능채권 형태로 발행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에 발행한 신종자본증권은 5년 내 조기상환 권리가 있는(콜옵션) 영구채 900억 원과 10년 내 조기상환 권리가 있는 영구채 3천 100억 원이다. 발행금리는 각각 연 2.43%, 연 2.87%로 국내은행 가운데 역대 최저다.

지속가능채권은 사회 취약계층과 일자리 창출 지원, 신재생에너지 개발과 환경 개선사업 등에 사용될 자금을 조달하는 특수목적 채권이다.

은행 측에 따르면, 지난해 두 차례에 걸친 9천 500억 원의 지속가능채권 발행에 이어, 이번 채권 발행으로 지속가능 금융 선도은행으로 발돋움하게 됐다고 전했다.

기업은행은 조달한 자금을 소상공인에 대한 금융지원, 코로나19 피해기업 지원 등에 사용할 계획이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10년 콜옵션 보유 영구채 발행 비중을 예년보다 확대해 자본 안정성을 한층 강화했다”며 “앞으로도 선제적인 자본 확충을 통해 정책금융 지원 확대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제공=IBK기업은행)

 

스페셜경제 / 김소현 기자 sohyun2774@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