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원유 수입 막히나…정유·유화업계 당혹 “가격 상승 걱정돼”

김봉주 기자 / 기사승인 : 2019-04-22 18:25:5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 김봉주 기자] 미국이 이란산 원유 제재와 관련해 한국을 포함한 8개국에 대해 인정했던 한시적 예외 조치를 연장하지 않을 것으로 전해지면서 국내 정유·석유화학업계가 당혹감을 내비쳤다.

국내 업체들의 수입의존도가 높은 이란산 초경질유(콘덴세이트) 수입이 어려워지게 되면 생산성·수익성 하락 등 단기적 충격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이란산 수입금지 조치에 대비해 수입선 다변화를 지속적으로 진행해왔기 때문에 원유 수급이나 공장 가동에 문제가 생기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22일 한국석유공사 등에 따르면 지난 2월 기준 국내 원유도입 물량에서 이란이 차지하는 비중은 8.6%로 나타났다. 사우디아라비아, 쿠웨이트, 미국, 이라크에 이은 5번째다.

특히 이란산 초경질유는 석유화학제품의 기초연료인 나프타 함량이 다른 유종에 비해 높고 가격이 저렴해 국내 도입 비중이 전체의 절반에 이른다. 초경질유는 기존 원유보다 가벼운 유분으로 석유화학업체에 최적화되어 있다.

이란산 초경질유 가격은 다른 지역보다 배럴당 적게는 2, 3달러에서 많게는 6달러가량 저렴하다.

국내에서는 현대오일뱅크, SK인천석유화학, SK에너지, 한화토탈 등 4곳이 이란산 원유를 수입하고 있다. 이 가운데 이란산 초경질유를 수입하는 회사는 SK인천석유화학, 현대케미칼, 한화토탈 등 3개사다.

정유업계 관계자는 “원유 공급처가 하나 줄어드는 셈이라 수요자의 힘이 약해질 수밖에 없다. 가격 상승으로 인한 어려움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석유화학업계 관계자는 “저렴한 데다가 고품질인 이란산 초경질유를 들여오지 못하게 되면 우리 제품의 가격경쟁력이 떨어질 것으로 본다. 상황을 조심스레 지켜보는 중”이라고 말했다.

다른 석유화학업계 관계자는 “이란산이 사실상 국제 시세를 잡는 역할을 했었다. 원유 가격이 오르면 국내 업체들이 원료를 구매하는 부담이 높아진다”고 말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봉주 기자 serax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봉주 기자
  • 김봉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자동차 2진을 맡고 있는 김봉주 기자입니다. 나라와 부모님께 부끄럽지 않을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