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신금융협회 조직개편 단행…“회원사 지원·현안 대응력 강화 목적”

이인애 기자 / 기사승인 : 2019-07-18 18:53:0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진출처=여신금융협회 홈페이지]

[스페셜경제=이인애 기자]여신금융협회는 오는 22일부터 업권별 회원사 지원을 강화하고 현안 대응력을 높이기 위해 조직개편을 단행할 것이라고 18일 밝혔다.

기존에는 모든 업권을 담당하던 사업본부를 카드본부(신용카드업)와 금융본부(리스·할부업, 신기술금융업)로 나눠 해당 업권의 현안을 보다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아울러 지원본부에 인사·조직 관련 부서와 연구소 등을 배치해 현업 담당 본부를 보다 효율적으로 지원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또한 협회는 리스·할부 및 신기술금융업 담당 부서에 인원을 보충하는 등 업권별 균형 있는 지원을 할 것이라는 입장이다. 이를 통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업무 현안에 원활한 대처를 기대하는 것으로 보인다.

여신금융협회 김주현 회장은 “금번 조직개편 및 인사발령은 협회 내 3개 업권 간의 균형 있는 지원체계 마련을 위한 것”이라며 “이를 통해 향후 업권별 주요 현안과제 해결 및 경영·기술 환경 변화에 따른 미래대비를 위해 체계적인 지원을 수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스페셜경제 / 이인애 기자 abcd2ina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인애 기자
  • 이인애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방산 2진을 맡고 있는 이인애 기자입니다. 항상 바른 기사만을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