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10일 재계 총수들과 ‘비상 회동’…‘이재용‧신동빈’ 불참

선다혜 기자 / 기사승인 : 2019-07-09 17:47:5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선다혜 기자]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따른 대응책을 논의하기 위해서 오는 10일 청와대에서 국내 대기업 총수들과 문재인 대통령이 회동한다. 이 자리에는 삼성, 현대차, SK, LG, 롯데 등 5대 그룹을 포함해 30개 기업 관계자들이 대거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9일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내일 오전 청와대 경내에서 기업인 간담회가 있을 예정”이라며 “일본의 수출 규제 관련 기업의 애로사항을 경청하고 현실적인 대처 방안과 관련해 의견을 나눌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재계 총수들이 회동하는 것은 지난 1월 이후 6개월 만에 이뤄지는 일이다. 앞서 재계총수들은 청와대에서 열린 2019년 기업인과의 대화 행사에 참석해 문 대통령과 경제활력 회복 등 고용창출 등의 주제로 의견을 나눈 바 있다.

하지만 오는 10일 예정된 회동은 일본의 수출 규제로 인한 대처하기 위함이다. 따라서 이번 만남에서는 일본 반도체, 디스플레 등 소재 수출규제에 따른 대응책이 논의될 것으로 예상된다. 더 자세하게는 ▲우리 정부 차원의 맞대응 조치 ▲부품‧소재‧장비 산업 육성에 대한 정부 지원방안 ▲민관 합동의 비상대응 체제 구축 방안 등의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이날 문 대통령은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한국기업들에 피해가 실제로 발생할 경우 우리 정부로서도 필요한 대응을 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면서 “일보 측의 조치 철회와 양국 간 성의 있는 협의를 촉구한다. 대응과 맞대응의 악순환은 양국 모두에게 좋지 않다”고 말한 바 있다.

한편, 30대 그룹 총수와 문 대통령과의 간담회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불참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들을 대신에서 그룹 고위 관계자가 대신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재용 부회장의 경우 지난 7일 일본 출장길에 올라 현재까지 국내로 복귀하지 못하고 있다. 따라서 간담회에는 불참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롯데그룹에 따르면 신동빈 회장은 오래 전부터 잡혀있던 일본 비즈니스 파트너들과의 미팅 일정을 소화해야 한다는 점에서 귀국이 어려운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이번 간담회에서 삼성과 롯데의 총수는 빠진 채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스페셜경제 / 선다혜 기자 a40662@speconomy.com 

<사진제공 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선다혜 기자
  • 선다혜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 전반을 담당하고 있는 선다혜 기자입니다. 넓은 시각으로 객관적인 기사를 쓸 수 있는 기자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