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6월 남북정상회담 물리적으로 불가능하진 않아”

김수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6-13 18:40:1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노르웨이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슬로 총리관저에서 에르나 솔베르그 총리와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06.13.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 노르웨이를 국빈자격으로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이달 중 남북정상회담 성사 가능성과 관련해 “6월 중 가능한지는 저도 알 수 없다”면서도 “물리적으로 불가능하지는 않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슬로 총리 관저에서 에르나 솔베르그 총리와의 정상회담 후 가진 공동기자회견에서 “남북 간 아주 짧은 기간 동안 연락과 협의로 정상회담이 이뤄진 경험도 있기 때문에 물리적으로 불가능하지는 않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저는 시기와 형식, 장소를 묻지 않고 언제든 (북한과의)대화에 응할 준비가 돼 있다”며 “시기는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달려있다고 다시 말씀 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오슬로포럼에 참석해 ‘이달 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한 이전에 남북정상회담 개최 필요성이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문 대통령은 최근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친서 내용에 대해서는 “미국에서 대강의 내용을 알려준 바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발표하지 않은 아주 흥미로운 대목도 있다”고 언급했다.

다만 문 대통령은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의 발표 이상으로 제가 먼저 말씀드릴 수는 없는 점을 양해 바란다”고 전했다.

<사진제공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수영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