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로 해외결제 할 때 수수료 폭탄은 잊어라…씨티 글로벌 월렛 체크카드

이인애 기자 / 기사승인 : 2019-10-22 17:49:0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여섯 가지 외화계좌에 직접 연결해서 사용 가능한 일체의 해외결제수수료 없이 해외구매 가능한 체크카드
-카드발급부터 연결계좌 개설까지 모바일로 한 번에

[스페셜경제=이인애 기자]해외여행과 해외직구가 대중화되면서 지난 5년간 우리나라 국민의 신용카드 해외이용액이 꾸준히 증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2014년에는 금액 기준 10조 5천억원, 건수 기준 1억건이었던 신용카드 해외이용 규모가 2018년에는 금액 기준 15조 9천억, 건수 기준 1억7천여 건으로 상승했다. 이에 따라 금융감독원에서도 해외에서 신용카드를 사용할 경우에는 원화결제서비스(DCC-Dynamic Currency Conversion)를 이용하는 대신 현지 통화로 결제함으로써 약 3~8%에 달하는 원화결제수수료를 내지 않도록 권장하고 있으며, 해외수수료에 대한 일반 소비자들의 관심도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용카드 전문사이트 카드고릴라가 지난달 3일 발표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신용카드로 가장 받고 싶은 해외여행 혜택’을 묻는 질문에 신용카드 이용자 60% 이상은 할인을 가장 선호하며 할인 혜택 중에서도 해외 수수료 및 현지 할인을 가장 받고 싶은 것으로 조사되었고, 이러한 고객들의 수요에 발맞추어 국내 금융사에서도 해외수수료 절감을 위한 다양한 상품 및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중에서도 가장 주목할 만한 상품은 한국씨티은행이 지난 6월 선보인 씨티 글로벌 월렛 체크카드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상품은 일체의 해외결제수수료 없이 해외 가맹점에서 사용이 가능한 체크카드로, 최대 6가지 외화에 대해 해당 통화 계좌에 직접 연결하여 쓸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렇게 외화계좌를 연결해 두면 해외결제 시에도 국제브랜드사수수료 포함 일체의 해외결제수수료가 부과되지 않아, 정확히 구매금액만 계좌에서 인출된다.

아울러 자주 사용하는 외화의 경우 본인이 원하는 시점에 미리 환전해 놓을 수 있고, 모바일로 환전 시 기본 50%부터 은행 고객 등급에 따라 최대 90%까지 환전 수수료 우대도 제공하고 있어, 해외 직구를 즐기거나 해외여행 및 출장이 잦은 고객에게 적합한 상품이라고 전문가 등은 입을 모으고 있다. 여기에 기존 씨티 국제체크카드가 가지고 있던 해외현금인출 기능도 기본으로 탑재되어 있다.

국내혜택도 여타의 체크카드에 뒤지지 않는다는 게 관계자의 설명이다. 매일 점심, 온라인 쇼핑·편의점·영화관에서 사용한 금액의 3%를 월 최대 1만원까지 캐시백 할인 받을 수 있으며, 국내 가맹점 사용분은 원화계좌에서 인출된다는 설명이다. 또, 원화 계좌를 씨티 클리어 통장으로 연결할 경우, 조건 충족 시 전국 모든 은행 ATM 출금 · 이체 수수료 면제 혜택까지 누릴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이 같은 씨티 글로벌 월렛에 연결 가능한 외화는 미국달러(USD), 일본엔(JPY), 유로(EUR), 홍콩달러(HKD), 싱가폴달러(SGD), 중국위안(CNY) 등 총 6개이며, 직접 연결이 가능한 6종 이외의 통화에 대해서도 물론 결제는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경우, 연결된 통화에서 환전 되어 결제가 이루어지며 외화 입출금계좌 개설, 연결계좌 등록 및 환전은 영업점 방문 없이 씨티모바일 앱에서 가능하다고 관계자는 전했다.

한국씨티은행 관계자는 “기존 카드상품의 해외이용수수료가 환전수수료 포함 2.25%에 달하는 만큼, 씨티 글로벌 월렛은 해외여행이나 해외직구를 자주 하는 고객에게 특히 유리한 상품”이라며 “모바일로 씨티 글로벌 월렛 체크카드 발급신청 시, 원화와 외화 연결계좌까지 한 번에 가입할 수 있는 서비스도 마련하여 고객 편의를 높였다”고 말했다.

 

 

스페셜경제 / 이인애 기자 abcd2ina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인애 기자
  • 이인애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방산 2진을 맡고 있는 이인애 기자입니다. 항상 바른 기사만을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