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 6766억원 규모 차세대 이지스함 수주…해군력 강화 전망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10-12 11:05:2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현대중공업이 대한민국 해군의 차세대 이지스 구축함 건조에 나선다.

지난 10일 현대중공업은 방위사업청과 총 6766억원 규모의 ‘광개토-III Batch-II 상세설계 및 선도함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대한민국 해군이 도입하는 차세대 이지스함 3척 중 첫 번째로, 울산 조선소에서 건조해 2024년 11월 인도할 예정이다.

신형 이지스함은 길이 170m, 너비 21m, 무게 8100t으로, 최대 30노트(약 55km/h)의 속도로 운항할 수 있다. 기존 이지스함과 비교해 탄도탄 대응 능력과 대잠작전 수행 능력 등이 획기적으로 개선됐다.

특히 탄도탄 요격 기능이 새롭게 추가되면서 탐지·추적 등의 대응 능력은 2배 이상 증가했으며, 잠수함 탐지 거리는 3배 이상 향상돼 해군의 작전 범위가 넓혀질 것으로 기대된다. 또 5인치 함포와 유도탄, 어뢰 등 다양한 무기체계를 탑재해 다양한 전투능력을 갖췄다.

현대중공업은 우리나라 최초의 이지스함인 세종대왕함의 기본설계와 건조를 담당해 2008년 해군에 인도한 바 있다. 이후 세 번째 이지스함인 ‘서애 류성룡함’을 건조한 데 이어, 이번에는 차세대 이지스함의 설계와 건조를 맡게 됐다. 국내 빅3 조선사중 이지스함을 설계하고 건조를 맡게 된건 현대중공업이 유일하다.

남상훈 특수선사업부 본부장은 “이번 수주로 현대중공업의 앞선 기술력을 다시 한 번 인정받게 됐다”며 “이번 사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 해 해군의 핵심무기체계를 확보하고, 해군력 강화를 통한 스마트 해군 건설에 일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지스함은 ‘이지스(aegis) 전투체계’를 탑재한 구축함으로 이지스란 명칭은 그리스 신화에서 제우스가 사용하던 방패에서 유래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 홍찬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기자 홍찬영입니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사실만을 보도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