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매점매석 마스크 제조·판매업체 적발…마스크 221만개 대구·경북 우선 공급

김다정 기자 / 기사승인 : 2020-02-22 11:28:1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다정 기자]매점매석으로 적발된 보건용 마스크 221만개가 최근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하고 있는 대구·경북 지역으로 공급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1일 보건용 마스크·손소독제 매점 매석 행위 금지 조치를 위반해 보건용 마스크 524만개를 보관하고 있던 제조·판매업체(부산 소재)를 적발했다고 밝혔다.

해당 업체는 지난 13~18일 보건용 마스크 524만개를 물류창고에 보관했다. 이는 지난해 월평균 판매량(273만개)의 150%를 초과해 매점매석에 해당한다.

이번 적발은 매점매석 신고센터로 접수된 신고 사항과 긴급수급 조정조치에 따라 보고된 생산·판매량 자료를 바탕으로 현장조사를 통해 이뤄졌다.

식약처는 적발된 보건용 마스크 중 유통 가능한 221만개를 최근 코로나19 환자가 다수 발생하고 있는 대구·경북지역에 우선 공급할 수 있도록 했다.

이전에도 대구·경북 예방지원을 위해 의료기관·약국·마트에 보건용 마스크 35만개를 우선 공급한 바 있다. 대구지방식약청에 특별대책지원본부도 운영 중이다.

이의경 식약처장은 “앞으로도 보건용 마스크·손소독제의 생산에서 소비에 이르는 전 과정을 면밀하게 점검해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엄중히 조치하고, 생산유통 단계에 도움이 필요한 사항이 있다면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다정 기자 92ddang@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다정 기자
  • 김다정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김다정 기자입니다. 제약/의료/보건/병원/식품/유통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