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정부·여당 방역 정치 위태로워…코로나19 검사 대기 줄 줄여야”

오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08-21 17:42:3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오른쪽)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대위원장. (사진=뉴시스)

 

[스페셜경제=오수진 기자] 미래통합당은 21일 정부·여당에 “보건소나 병원의 (코로나 19) 검사대기 줄을 줄이고, 10분 만에 결과를 알 수 있는 자가진단 키트 보급 등 국민 불안을 해소할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형두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여당의 '방역 정치'가 위태롭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바이러스보다 빨리 움직이는 방역 대책이 시급한 마당에 느닷없이 야당에 광화문 집회 참석자 명단을 내놓으라고 윽박지르고 같은 시간 종로에 있던 2천여 명의 민주노총에 대해서는 일언반구도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통령이 ‘일부 교회’란 표현을 쓰며 ‘국가방역시스템에 대한 명백한 도전’이라 비난하자, 여당 대표는 ‘코로나 감염 폭발이 ‘일부 극우 단체’에서 시작됐다‘며 특정 세력의 책임으로 몰고 있다”고 말했다.

최형두 원내대변인은 코로나 19 발병 잠복시기를 감안 시 감염은 8.15집회 때문이 아닌 이미 서울과 수도권에 광범위하게 퍼져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문재인 정부가 지난 2월에 이어 7월 말 방역상황에 자만해 임시 공휴일 지정, 소비 진작책 발표 등으로 시민들의 전국적 이동을 확대시킨 것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바이러스는 여야 좌우를 가리지 않는다”며 “확진자가 출연한 방송국에 뒤이어 출연했던 여야 정치인들이 동시에 간접접촉에 노출되었듯 위험은 도처에 깔려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여당의 방역 편 가르기 정치 속에 지역에서는 확진자들에 대한 무차별적 신상 공개 등 2차 피해도 잇따르고 있다”며 “확진자들도 피해자이고 이들은 여야 좌우와 무관한 시민들”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정작 시급하고 중요한 환자폭발 상황에 대비한 여당의 대책은 보이지 않는다”며 “광복절 이전에 바이러스가 이미 수도권을 넘어선 마당에 사람과 집단을 특정 짓는 방식으로는 이미 늦다”고 덧붙였다.

 

스페셜경제 / 오수진 기자 s22ino@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