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리 프로토콜’ 국내 1위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 통해 단독 상장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5-17 17:45:1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오프라인 커머스 기반 블록체인 암호화폐 ‘캐리 프로토콜’이 업비트를 통해 국내 첫 상장한다고 17일 밝혔다.

지난 해 3분기 크라우드 세일을 완료한 데 이어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에 단독 상장했으며 17일 오후부터 거래된다. 전체 토큰 발행량 100억개 중 1.55%에 해당하는 물량이 유통될 예정이다.

캐리 프로토콜은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오프라인 상품과 소비자를 연결해주는 플랫폼이다. 오프라인 커머스 시장 내 파편적으로 흩어져 있는 데이터를 관리하고, 소비자가 자신의 결제데이터를 통해 수익을 창출하도록 하는 프로젝트로 지난해 시작됐다.

캐리 프로토콜을 통해 소비자는 오프라인 매장을 방문해 상품을 구입하고 포인트를 적립한 뒤 결제 데이터를 익명으로 업로드 하거나 광고 수신을 동의하면 이에 대한 보상으로 캐리 토큰(CRE)을 획득할 수 있다.

소비자는 보유한 캐리 토큰을 오프라인 매장을 방문해 상품을 구매하거나 암호화폐 거래소를 통해 현금화할 수 있다.

사업의 성패를 결정할 오프라인 포인트 제도는 1,900만 사용자를 확보하고 있는 ‘도도포인트’의 스포카가 합류하면서 국내 최대 규모의 포인트 서비스 블록체인 사업이 가능하게 했다.

이외에도 반려동물 종합 플랫폼 ‘펫닥’, 암호화페 지갑 ‘코인 매니저’, 빅데이터 분석 업체 ‘디지투스’ 등이 참여하고 있으며, 향후 지갑(월렛), 단말기, 정산, 광고 등 분야의 기업들과 파트너십(ECA; Enterprise Carry Alliance)을 맺고 있다.

캐리 프로토콜은 소비자들의 구매 분석 데이터를 광고주들에게 제공하게 되며 광고주는 소비자의 오프라인 구매패턴을 바탕으로 세밀하게 타겟팅된 광고를 진행할 수 있게 된다. 점주는 서비스를 이용하는 소비자를 잠재 고객으로 확보할 수 있으며 적립 포인트, 쿠폰, 이벤트 공지 등을 브랜드 토큰 형태로 소비자에게 발송할 수 있다.

최재승 캐리 프토토콜 공동 대표는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약 2.8경원에 이르는 오프라인 커머스 시장에서의 데이터 관리가 가능해졌으며 이를 통해 고객과 점주가 ‘윈윈’할 수 있는 생태계가 조성됐다“라며 “올 하반기 내 현장 테스트를 거쳐 상용화를 목표로 하고 있으며 먹고 마시는 등 일상생활에서의 오프라인 소비 시 가장 대중적으로 사용하는 암호화폐로 자리잡을 것”이라고 밝혔다.

캐리 프로토콜은 국내 1위 오프라인 매장 리워드 플랫폼 ‘도도포인트’ 운영사 스포카의 창업팀으로부터 출범했다. 도도포인트는 전국 1만개 매장 1,900만 고객을 확보 하고 있으며 하루 평균 적립건수 12만 건인 캐리 프로토콜의 핵심 파트너 서비스다.

한편, 캐리 프로토콜 정식 상장을 기념해 업비트에서는 오는 21일까지 캐리 프로토콜 거래 회원을 대상으로 총 3,000만개의 캐리 토큰을 지급하는 에어드랍 이벤트를 진행한다.

 

[사진제공=캐리 프로토콜]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 홍찬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기자 홍찬영입니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사실만을 보도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