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IDEA 디자인상’ 3년 연속 수상

이시아 기자 / 기사승인 : 2019-08-22 18:31:1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이시아 기자]현대자동차는 콘셉트카 르 필 루즈와 신형 쏘나타(국내 모델은 쏘나타 터보)가 ‘2019 IDEA 디자인상’에서 각각 파이널리스트를 수상했다고 22일 밝혔다.

두 차량은 2019 IDEA 디자인상의 자동차&운송 부문에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IDEA 디자인상은 미국 산업디자인협회가 주관하며 독일의 iF 디자인상, 레드닷 디자인상과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꼽힌다.

현대차는 IDEA 디자인상에서 3년 연속 수상했다. 앞서 쏘나타 뉴 라이즈와 i30가 2017 IDEA 디자인상에서 파이널리스트에 올랐으며 싼타페, 코나, 넥쏘가 2018 IDEA 디자인상에서 은상을 거머쥐었다.

르 필 루즈는 지난해 3월 제네바 모터쇼에서 처음으로 공개된 콘셉트카로, 현대차의 새 디자인 방향성인 ‘센슈어스 스포티니스’를 토대로 만들어진 첫 콘셉트카다. 르 필 루즈는 지난 2월 2019 iF 디자인상 제품 디자인 부문 수송 디자인 분야에서 본상을 수상한 데 이어 다시 한 번 디자인 경쟁력을 인정받았다.

르 필 루즈는 비례, 구조, 스타일링, 기술의 4가지 기본 요소가 조화를 이루는 것을 근간으로 하는 센슈어스 스포티니스를 따르며 심미적으로 자연스럽고 균형 잡힌 디자인을 추구했다.

측면부는 깔끔하게 이어지는 캐릭터 라인과 볼륨감이 특징이다. 전면부는 와이드한 프론트 후드 적용으로 차량의 존재감을 키웠으며, 차세대 캐스캐이딩 그릴은 미적인 아름다움뿐만 아니라 운전자가 직접 운전할 때와 자율주행 시 자동차의 인상이 다르게 표현되도록 하는 기능적 역할도 수행한다.

신형 쏘나타는 르 필 루즈로부터 새롭게 시작된 디자인 방향성을 처음으로 적용한 첫 양산차로, 쿠페 스타일 세단이다.

신형 쏘나타는 주간주행등(DRL)이 켜지지 않았을 때는 크롬 장식의 일부처럼 보이다가 시동을 켜면 램프로 변하는 히든라이팅 램프를 후드 양쪽에 길게 적용해 날렵한 인상을 담아냈다.

 

실내는 스텔스기에서 영감을 받은 날렵한 모습의 센터패시아 에어벤트, 미래 지향적인 디자인으로 완성된 전자식 변속레버(SBW) 등이 조화를 이루며 하이테크하고 역동적인 인상을 구현했다.

[사진제공=현대차]

 

스페셜경제 / 이시아 기자 edgesun99@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아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