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증권, 예탁자산 244조 달성…'역대급 IPO' 카카오게임즈의 효과

원혜미 기자 / 기사승인 : 2020-09-03 17:36:4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자료제공=삼성증권)

 

[스페셜경제=원혜미 기자]삼성증권이 지난 2일 기준 리테일예탁자산 244.1조를 기록했다고 3일 밝혔다. 지난 6월 업계 최초로 200조원을 돌파한 지 불과 두 달여 만이다.

삼성증권은 예탁자산이 빠르게 증가한 배경으로 초저금리로 인한 머니무브 현상과 함께 지난 2일 마감한 카카오게임즈의 청약이 큰 역할을 했다고 설명했다.

삼성증권이 공동대표 주관사로 참여했던 카카오게임즈 청약은 최종 종합경쟁률 1524.85대 1, 총 청약증거금 58조5000억원이라는 신기록을 세우며 흥행에 성공했다.

삼성증권은 이번 청약에 몰린 고객과 자금에 대한 분석도 내놓았다.

삼성증권에서 청약증거금으로 신청된 23조원 중 신규자금은 19.3조원으로 (청약고객의 8월~9월 2일까지 신규입금 기준)으로 84%에 달했고, 신규고객도 2만6000명으로 (청약고객 중 8월 중 신규고객) 전체 청약고객의 19%에 달했다.

청약고객 수는 40대(28%)로 가장 많았고, 50대(24%)와 30대(24%)가 뒤를 이었다. 청약금액 기준으로는 50대가 28%를 차지해 큰손의 면모를 보여줬고, 이어 40대(23%)와 60대(22%)가 그 다음 순위를 기록했다.

1인당 청약금액은 70대가 3억7000만원, 60대가 2억8000만원, 50대가 1억9000만원 순으로 나타나 은퇴 후 노후자산관리 성격의 자금도 유입된 것으로 분석된다.

청약 채널별로는 코로나19로 인해 언택트 열풍을 입증하듯 온라인 청약고객 비중이 무려 81%에 달했다. 그 중 10억 이상을 온라인으로 청약한 큰손 온라인 고객도 1231명으로, 10억이상 청약한 전체 고객 중 33%를 차지했다.

그러나 전체 고객의 청약금액을 기준으로 비교하면, 여전히 지점을 통한 청약 비중이 37%에 달했다. 삼성증권은 중장년층 이상 고객들이 상대적으로 지점을 선호했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초저금리에 지친 보수적 자금의 증시유입도 뚜렷했다. 카카오게임즈 청약 후 환불금을 돌려받기 위해 지정하는 계좌로 은행계좌를 지정한 고객 비중이 12%에 불과했다. 이는 88%에 달하는 환불금이 여전히 증권시장에 남아 다양한 투자를 진행할 가능성이 높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사재훈 삼성증권 리테일부문장은 “이번에 신규로 지점을 방문하신 고객 중 청약신청 후 PB들에게 투자 상담을 요청해 환불금 투자방법을 문의하는 경우가 많았다”며 “초저금리로 인한 머니무브 고객들을 위해 공모주뿐 아니라 성향별 맞춤상품을 제공해 차별화된 만족을 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스페셜경제 / 원혜미 기자 hwon611@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원혜미 기자
  • 원혜미 / 금융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경제부 기자 겸 아나운서 원혜미입니다. 자유, 시장, 경제에 입각한 기사만을 쓰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