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철 “유승민, 보수대통합의 가장 큰 걸림돌이야…고집불통”

신교근 기자 / 기사승인 : 2020-01-13 17:44:1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유승민 제외한 새보수당 의원들, 이번 총선서 배지 달아야 돼”
“대선 관심 있는 劉가 통합 반대하면 개별적으로 한국당 올 것”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의원.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이 13일 4·15 총선을 앞두고 혁신통합추진위원회(통추위) 합의문 등 보수대통합의 물꼬를 본격 트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보수대통합에 가장 큰 걸림돌은 유승민 새보수당 의원”이라는 주장이 나와 눈길을 끈다.

장성철 공감과 논쟁 정책센터 소장은 13일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 출연해 이같이 말하며 “이 분이 고집이 세다. 고집불통”이라고 소개했다.

장 소장은 “유 의원은 본인이 요구하고 원하는 것이 단 하나라도 충족되지 않으면 보수대통합을 하지 않을 것”이라며 “정치는 대화·타협·조정인데 이 분은 그것보다는 자기 소신과 원칙을 지키는 것을 더 큰 가치로 두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유 의원이 넉넉한 마음을 갖고 보수대통합이라는 큰 흐름에 동참을 한다면 보수대통합이 탄력을 받을 것”이라면서도 “유 의원의 고집은 상당히 걸림돌이 될 것”이라고 재차 우려했다.

그는 “박형준 혁신통합추진위원회 위원장은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의 합류가 보수대통합의 가장 큰 포인트라고 얘기했는데 유 의원이 그 부분에 대해 굉장히 꺼림직한 생각을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유 의원의 저런 기본적인 고집이 상당히 보수통합을 힘들게 만들 것”이라고 예상했다.

아울러 장 소장은 이날 <본지>와의 전화통화에서는 “유 의원과 새보수당에 있는 의원들은 다른 생각을 할 수도 있다”고도 밝혔다.

장 소장은 “유 의원은 이번 총선보단 다음번 대선에 집중하고 있는 사람인데, 그를 제외한 나머지 의원들은 이번 총선에서 배지를 다는 것이 더 중요하다”면서 “다른 의원들은 보수대통합이 가장 절실한 문제인 반면, 유 의원은 대선에 더 관심이 있다 보니 총선에는 그렇게 절실해 보이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만약 유 의원이 보수대통합에 반대하는 상황이 오면 새보수당 의원들은 개별적으로라도 한국당에 입당해 작은 규모의 보수대통합을 이룰 것 같다”고 전망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교근 기자
  • 신교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취재2팀 소속/정치부 담당/신교근 기자입니다. 자유, 진실, 감각을 모토로 구독자 여러분들께 생수같은 기사만을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