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팬오션에서 초대형원유운반선 수주

최문정 기자 / 기사승인 : 2020-03-31 17:58:5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31일 대우조선해양 서울사옥에서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사장(오른쪽)과 안중호 팬오션 대표가 초대형원유운반선 건조 계약서에 서명한 뒤 악수를 하고 있다.

 

[스페셜경제=최문정 인턴기자]대우조선해양은 대한민국 글로벌 해운선사 중 하나인 팬오션에서 초대형 원유운반선 1척을 수주했다고 31일 밝혔다.

대우조선해양에 따르면 이번에 수주한 초대형원유운반선은 길이 336미터, 너비 60미터 규모로 탈황장치인스크러버가 탑재된 친환경 선박이다. 특히 국제해사기구인 IMO의 온실가스 배출규제인 에너지효율설계지수 2단계를 통과했다.

이 선박은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건조돼 오는 2021년 3분기까지 팬오션에 인도될 예정이다.이번 계약으로 인해 팬오션은 기존의 벌크선 위주의 사업에서 원유운송 등의 사업 확장이 용이해졌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팬오션과의 이번 프로젝트 진행은 대한민국 해운산업과 조선산업 상생의 좋은 사례다”며 “대우조선해양의 압도적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최고 품질의 선박을 건조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올해만 셔틀탱커 2척, 초대형원유운반선 1척 등 약 4억 달러 상당의 선박을 수주한 바 있다. 또한 유가로 인한 유조선 발주량 증가와 더불어 대우조선해양의 성장세가 지속될 것이란 전망이 제기되고 있다.

 

[사진제공=대우조선해양]

 

스페셜경제 / 최문정 인턴기자 muun09@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최문정 기자
  • 최문정 / 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스페셜경제 기자 최문정입니다. 항상 객관적인 보도를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