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시장, 세계 경기 따라 움직인다…상관관계 점점 강화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20-01-19 13:17:0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반도체 시장과 세계 경기 성장의 상관관계가 해가 갈수록 깊어지고 있다.

17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IC인사이츠 보고서에 따르면 2010∼2019년 반도체 시장 성장과 세계 GDP 성장의 상관계수는 0.85로 집계됐다.

상관계수는 두 수치의 연관성을 나타내는 지표다. 값이 1에 가까울수록 관계가 밀접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1990년대에는 0.10(상관관계 없음), 2000년대 초에는 0.63을 나타낸 것을 보면 세계 GDP와 반도체 시장 성장 상관관계는 해가 갈수록 더 깊어지고 있다. 2019∼2024년에는 상관계수가 0.90까지 오를 것으로 전망됐다.

상관관계가 지속적으로 높아지는 것은 하나는 IC 제조업체와 공급업체의 수를 줄이는 인수 및 합병이 증가하고 산업이 성장함에 따라 공급기반이 변화한 것이 주요인으로 분석됐다.

아울러 공급자 시장에서 소비자 시장으로 변화한 것도 영향을 주었다. 20년 전만 IC 수요의 60%는 산업용, 소비자용이 40%였던 것이 현재는 상황이 역전됐다.

반도체산업협회 안기현 상무는 “반도체 시장과 세계 경제의 상관관계가 깊어진다는 건 시장 불확실성이 줄어든다는 의미”라며 “시장을 예측할 수 있게 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안 상무는 국내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주력인 메모리 반도체 경기는 아직 공급과 수요가 결정하는 점이 많아 불확실성이 높은 편이라고 전했다.

 

[사진제공=픽사베이]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 홍찬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기자 홍찬영입니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사실만을 보도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