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ancing Information Technology Tools to Reduce Health Disparities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6-17 17:43:0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Photo source : Pixabay]


[스페셜경제= Dongsu Kim]  Authors of the June supplement for Medical Care discussed how health information technology (IT) tools can be applied in reducing health disparities in the clinical care setting, promoting health, and improve patient-doctor communication.

In the study entitled, “Addressing Health Disparities Through the Utilization of Health Information Technology,” the writers explored the potential application of health in IT in cutting down disparities in health care delivery and outcomes.

Such imbalance present concerning challenges to underprivileged communities, who usually experience a greater burden of chronic diseases and have the tendency to show indications of poor disease management, the National Institutes of Health (NIH) said in a statement.

Reducing disparities with health IT can be done using electronic healthcare records, personal healthcare records, electronic prescriptions, and even mobile technologies.

With the use of these tools, NIH stated it would increase access to care, which will improve the quality of healthcare, as well as champion better communication between patients and healthcare professionals.

"Health IT may help underserved populations by enhancing patient engagement, improving implementation of clinical guidelines, promoting patient safety, and reducing adverse outcomes," the NIH said.

"Additionally, individuals with limited English proficiency and/or limited health literacy may benefit where health IT can enhance patient-clinician communication through language and literacy specific materials and visual aids."

The Medical Care supplement also included five commentaries. Those commentaries discussed the role of health IT in promoting health equity in racial/ethnic minorities, rural and urban populations, socioeconomically disadvantaged populations, and sexual and gender minorities.

Overall, the new supplement's discussions of health IT research and strategies will not only potentially help in reducing health disparities but also improve health outcomes for minorities and promote health equity for all patients. This is important work that would need the support of additional stakeholders and researchers who are invested in pushing for health equity for all.

 

메디컬 케어, 건강 격차 줄이는 건강정보기술의 발전 논의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건강 학술지 메디컬 케어(Medical Care)는 6월호 자료를 통해 건강정보기술(IT) 도구를 사용해 임상 진료 환경에서의 건강 격차를 줄이고, 건강을 증진시키며, 환자와 의사 간 의사소통을 개선하는 방법을 다뤘다.

특히 ‘건강정보기술의 활용을 통한 건강 격차 해소’라는 제목의 연구를 소개함으로써 의료 서비스 제공과 결과의 차이를 줄이는 데 있어 IT기술의 적용 방법을 모색했다.

미국 국립보건원은 성명서를 통해 건강 격차는 주로 만성 질환에 큰 부담을 느끼고 취약한 질병 관리 실태를 보이는 소외 계층 및 지역 사회에 존재한다고 밝혔다.

건강 격차를 줄이는 것은 전자 건강 기록, 개인 건강관리 기록, 전자 처방, 모바일 기술 등을 이용해 달성할 수 있다.

미국 국립보건원은 건강정보기술을 사용해 의료 서비스의 질을 향상시키고 환자와 의료 전문가 간의 원활한 의사소통을 강화하는 방안을 확대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또한 “건강정보기술은 환자의 참여를 높이고, 임상적인 가이드라인의 실행을 개선하고, 환자의 안전을 증진시키며, 유해한 결과를 줄임으로써 소외된 환자 계층을 도울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뿐만 아니라 영어 구사력과 건강 상태가 제한적인 환자는 특수 자료와 시각적 도움을 통해 의료진과 보다 원활히 소통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라고도 밝혔다.

메디컬 케어 6월호에는 5개의 논평도 함께 실렸다. 게재된 논평은 각각 인종 및 소수민족, 농촌 및 도시 인구, 사회경제적으로 취약한 계층, 성 및 성소수자에서의 건강 형평성을 촉진하는 보건 기술의 역할에 대해 논의했다.

전반적으로, 건강정보기술 연구 및 전략에 대한 새로운 논의는 잠재적으로 건강 격차를 줄이는 데 도움을 줄 뿐만 아니라 미국 내 소수 인종의 건강을 개선하고 모든 환자의 건강 평등성을 촉진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또한 건강 형평성 추진에 투입되는 추가적인 이해관계자와 연구자들의 지원을 필요로 하는 중요한 사업이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