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n Z Employees Are Socially Conscious, and Thrive on Feedback

김동수 / 기사승인 : 2019-05-28 18:19:2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Photo source : 123RF]

[스페셜경제= Dongsu Kim] Young people are slowly entering the workforce and they are a little different from the Millennial generation also currently in the workforce. It’s not always easy to deal with fresh batches of people with wide generational differences, but learning about them is actually really beneficial for employers.

 

The first thing to remember about the Gen Z, as illustrated by Business News Daily, is that unlike the idealism that Millennials have, the generation next to them is hooked up in more ways than one, and actually spend much of their time on the internet.

 

It’s important, as an employer, to understand that technology is integral to this generation. They are the true digital natives who know their way around most tech.

 

At this point, the eldest members of this generation are those around 20 to 24 years of age, and Gen Z seek out meaning and purpose in such a way that they are actually predisposed to having a “strong desire to give back and participate in social programs in their place of work.” Having grown up in a tumultuous world and a digital world that makes sure these problems are seen, this generation is values-driven.

 

Alex Shadrow, the co-founder of Relovv, says that it’s the motivation of these people that is important we understand. They are also the generation that thrives on feedback, shares Miles Maftean of Zety. They want to know that they’re on the right path in their line of work and seek the approval of their superiors.

 

On the other hand, they also don’t do so bad while being alone. When Michael Arnold, a business coach, had a broken car, he was surprised to find that his son was able to fix the car on his own thanks to YouTube, and when he asked his child why he had done it, he simply replied that it was because he knew his father was busy.

 

Although they thrive on feedback, they are also natural problem-solvers and yearn to be “part of the solution,” as shared by Idalia Salsamendi, a director of business at Chriselle Inc.

 

Z세대 직원들, 사회적 의식 높으며 피드백 통해 성장 가능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젊은 사람들이 점차 노동 인구로 진입하고 있다. 이들은 현재 노동 인구인 밀레니얼 세대보다 더 어리고, 조금 다르다. 세대 차이는 늘 다루기 어려운 일이지만, 새로운 세대에 대해 배우는 것은 고용주에게 매우 유익하다.

이제 막 노동 시장에 진입하기 시작한 Z 세대에 대해 알아야 할 사실에 대해 비즈니스 뉴스 데일리가 정리했다. 이들에 따르면 Z 세대는 이상주의를 갖고 있는 밀레니얼 세대와 달리 인터넷에서 훨씬 많은 시간을 소비하기 때문에 여러 가지 방식으로 연결돼 있다.

고용주로서는 신기술이 Z 세대에게 필수적이라는 사실을 이해해야 한다. Z 세대는 말하자면 디지털 네이티브다.

Z 세대에서 가장 나이가 많은 구성원은 현재 20~24세 정도인 청년층이다. 이들은 사회적 의식이 높아 사회에 참여하고자 하는 욕구가 있으며, 의미와 목적을 추구한다. 이들이 태어나면서 부터 접한 디지털 세계가 이런 사회적인 문제를 눈에 보이는 것으로 만들었기 때문이다. 또한 Z 세대는 가치 중심적이다.

레로브의 공동 창립자 알렉스 샤드로우는 "우리가 이해해야 하는 중요한 것은 이 세대 사람들의 동기다"라고 말했다. 제티(Zety)의 마일즈 매프틴은 "Z 세대 사람들은 피드백을 통해 성작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Z 세대는 혼자 있는 데 익숙하다. 비즈니스 코치인 마이클 아놀드에 따르면 Z 세대인 자신의 아들은 유튜브 동영상을 보고 직접 자동차까지 고칠 정도라고 한다.

크리셀의 비즈니스 담당자인 이달리아 살사멘디는 "Z 세대는 피드백을 원하는 한편 높은 문제 해결 능력을 타고났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