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C 1분기 영업익, 전년비 24.3%↓…“성장동력 강화할 것”

홍찬영 / 기사승인 : 2020-05-07 17:31:4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SKC가 1분기 매출액 6611억원, 영업이익 274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1분기보다 매출은 571억원 늘었고, 영업이익은 88억원 감소했다.

SKC의 1분기 영업이익이 코로나19 영향으로 인한 수요 감소 등의 영향으로 25% 가까이 감소했다.

SKC는 7일 공시를 통해 1분기 매출액 6611억원, 영업이익 274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년동기와 견줘 매출은 9.5% 늘었고 영업이익은 24.3% 감소한 수준이다. 같은 기간 순이익은 230억원에서 861억원으로 세배 이상 뛰었다.

SK관계자는 “계절적 비수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수요 감소, 1회성 비용 발생 등의 영향을 받아 영업이익이 일시적인 약세를 보였지만 2분기부터는 동박사업 인수 등 BM혁신 효과가 본격적으로 나타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사업 부문별로 보면 고부가 필름 소재를 생산하는 인더스트리소재사업은 매출액 2557억원, 영업이익 85억원을 기록했다. 원자재 확보에 나선 고객사가 주문을 늘리고 신규 제품 판매가 늘면서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지난해 1분기보다 늘었다.

반도체소재사업은 매출액 836억원, 영업이익 11억원을 기록했다. CMP 패드의 안정적 성장, 세라믹 부품 고객사의 주문 확대 및 설비 투자로 이익 회복세를 보였다. 세라믹 부품 고객사의 투자는 2분기에도 이어지면서 안정적인 매출을 낼 전망이다.

모빌리티 배터리용 동박을 생산하는 SK 넥실리스는 올해 1분기 매출 713억원, 영업이익 67억원을 기록했다. 1월 말까지 이어진 노조 파업에 따른 가동률 하락으로 실적이 일시적으로 감소한 것으로 분석됐다.

다만 2월 중순 생산라인 정상화 이후, 3월 판매량이 역대 최고를 기록하는 등 순항하고 있고 신규 4공장 가동을 앞두고 있어, 2분기부터는 정상화가 이뤄질 것이라고 전망됐다.

PO(프로필렌옥사이드)와 PG(프로필렌글리콜)를 생산하는 SK 피아이씨글로벌은 매출 1,884억원, 영업이익 175억원을 기록했다. 코로나19로 소독제 용도의 PG 수요가 늘고 내수 판매를 유지한 것이 안정적인 실적을 견인했다.

SKC 관계자는 “코로나19 영향이 2분기에도 이어지겠지만 스페셜티 소재 중심으로 대응하면서 실적을 개선해나갈 것”이라면서 “특히 1차 BM혁신의 성과를 바탕으로 꾸준히 성장동력을 강화하고 추가 BM혁신도 지속 추진해 미래 준비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