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rosoft Teams Up With European Companies to Create AI-Developed Whiskey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6-17 17:29:5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스페셜경제= Dongsu Kim]  Microsoft announced its partnership with Finnish tech company Fourkind and Sweden-based distillery Mackmyra Whisky last week as they produce the "world’s first whiskey developed with artificial intelligence."

The entire process of making whiskey—from distillation, creating a specific recipe, up to adjusting variables and other ingredients—is usually all done by humans with a specialized set of skills, TechCrunch reports.

That's how the traditional process normally works until the AI blend comes into play. For the partnership, Mackmyra will no longer have humans handle a part of the whiskey-making process job and will instead be handed over to machines.

Mackmyra feeds its existing recipes, sales data, and customer preferences to machine learning models that would help the AI come up with suggestions on which recipes the distillery would make next.

According to the alcohol maker, the AI tech can generate over 70 million recipes. Among these recipes, the AI will highlight those it deems will gain popularity and of the highest quality, based on the cask types—where the whiskey is distilled for years—that are currently available.

Microsoft's Azure cloud platform and cognitive services power these machine learning models, TechCrunch says, while Fourkind developed the AI algorithms involved in the distillation process.

Mackmyra notes that it is not actually replacing its Master Blenders with AI. Instead, it is employing the technology to create the recipes, which will then be curated by the distillery's human experts.

"The work of a Master Blender is not at risk," said Master Blender Angela D'Orazio. "While the whiskey recipe is created by AI, we still benefit from a person’s expertise and knowledge, especially the human sensory part, that can never be replaced by any program."

D'Orazio added that they believe the whiskey will be "AI-generated, but human-curated" since the decision will be ultimately made by a person.

This is the first time that AI has been used in the whiskey-making process, said Microsoft, and the finished product will be available by autumn of this year.

 

MS, 유럽 기업과 손잡고 AI가 만드는 위스키 개발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마이크로소프트(MS))가 핀란드의 기술 회사인 포카인드와 스웨덴의 증류주 공장인 마크미라 위스키 등과 손잡고 인공지능(AI)으로 개발된 위스키를 만들기 위해 연구를 실시한다.

증류부터 특정 제조법, 변수 및 기타 성분 조정까지 위스키를 만드는 전 과정은 일반적으로 전문 인력이 철저하게 수행한다.

마이크로소프트와 이들 회사는 AI가 위스키를 만들도록 하기 위해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사람이 해야 할 위스키 제조 작업의 일부를 AI에게 맡기는 것이다.

마크미라는 기존의 제조법, 판매 데이터 및 고객 선호도를 머신러닝 모델에 제공해 AI가 다음 위스키를 만드는 데 어떤 제조법이 어울릴지 선택하도록 만들 생각이다.

AI 기술은 7,000가지가 넘는 위스키 제조법을 생성할 수 있다. 현재 AI는 위스키가 수년 동안 증류되는 캐스크 유형에 따라 최고의 품질을 얻을 수 있는 품목을 구별할 수 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애저(Azure) 클라우드 플랫폼과 인지 서비스 등이 이런 머신러닝 모델에 힘을 싣는다. 포카인드는 증류 프로세스와 관련된 AI 알고리즘을 개발한다.

마크미라는 "AI를 도입한다고 해서 실제로 마스터 블렌더들이 AI로 대체된다는 뜻은 아니다. 대신 기술이 만든 제조법이 증류주 전문가들에 의해 큐레이팅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마스터 블렌더로 일하는 안젤라 도라지오는 "마스터 블렌더의 직업이 위협받는 것은 아니다. 위스키 제조법은 AI에 의해 만들어지지만, 사람 전문가들은 여전히 어떤 프로그램으로도 대체할 수 없는 전문 지식과 감각 등을 갖추고 있다"고 말했다.

도라지오는 "결국 최종 결정은 사람이 내리는 것이기 때문에 이 위스키는 AI에 의해 생성됐지만 인간에 의해 만들어진 것이 된다"고 덧붙였다.

위스키 제조 과정에 AI가 도입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들은 올해 가을에 완제품을 출시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