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방한에 목매는 文 정권?…강효상 “국민 생명 볼모, 선거에만 정신 팔린 모리배”

김영일 / 기사승인 : 2020-02-07 17:58:5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2018년 2월 16일 문재인 대통령이 중국 관영 CCTV를 통해 중국 국민에게 설 인사를 하고 있다.(유튜브 캡쳐화면)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이 6월로 연기됐다는 언론보도에 청와대가 ‘사실이 아니다. (해당언론이 인용한)외교소식통이 공식 입장발표의 주체는 아니지 않나’라고 선을 그은데 대해,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은 7일 “정부 여당이 시진핑 방한에 얼마나 목을 매고 있는 지 여실히 드러나는 대목”이라고 했다.

강 의원은 이날 개인 명의의 논평을 통해 “4·15 총선을 앞둔 정부여당이 시진핑의 4월 방한을 성사시키기 위해 몸이 달아있다”며 이와 같이 밝혔다.

강 의원은 “지난 2018년 6월 지방선거 때도 문재인 정권은 투표 하루전날 미북정상회담이라는 이벤트가 성사되면서 선거 분위기를 압도한 바 있었다”면서 “하지만 우한 폐렴이 확산되며 중국에선 3월 전국인민대표대회 연기설까지 대두되고 있다”고 했다.

강 의원은 이어 “4월초 설이 나오던 시진핑의 한국과 일본 방문 계획이 늦춰질 것이란 보도가 나오는 것도 너무나 당연한 일”이라며 “애초에 역병이 창궐한 국가의 지도자가 며칠 씩 외국으로 순방을 떠난다는 것 자체가 비상식적인 일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강 의원은 “그런데 문재인 정권은 아직까지도 총선 전 시진핑 방한 카드를 내려놓지 못하고 있다”며 “문제는 이러한 정권의 집착이 국민 건강의 피해로 확대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미국은 이미 지난달 31일부터 중국을 2주 내 방문한 모든 외국인들의 입국을 전면 금지했지만 우리 외교부는 중국인 비자 발급을 중단하겠다고 발표했다가 2시간 만에 번복하고, 입국제한 조치는 후베이성 체류 경험자에 국한했다”며 “그나마도 입국이 막힌 사람은 현재까지 단 한명도 없다. 사실상 아무 조치를 취하지 않는 셈”이라고 꼬집었다.

또 “중국 대사는 메르스 때 한국 여행을 금지시킨 자국 조치는 잊은 채 한국의 출입국제한 조치를 걸고 넘어졌는데, 주권 침해에 가까운 발언임에도 주한미국대사의 경우와는 달리 집권여당은 비판하기는커녕 ‘불안 조장세력을 심판하자’며 맞장구를 쳤다”면서 “대(對)중국 출입국 금지를 요구하는 국민들을 인종혐오자 취급하기도 했다”고 개탄했다.

강 의원은 “중국에선 7일 현재 확진자 3만명, 사망자는 6백명을 돌파했고, 축소·은폐 의혹도 나오고 있으며, 국내도 마찬가지로 24번째 확진자가 발생해 확산 일로에 있다”면서 “시진핑의 조기방한을 위해 중국 눈치 보기에 급급한 문재인 정권이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볼모로 잡는 형국”이라고 쏘아붙였다.

이어 “우한 폐렴사태를 겪으며 문재인 정권은 국가를 운영할 능력도, 최소한의 윤리적 자격도 없음이 확실해지고 있다”며 “정부라기보다는 선거 승리에만 정신이 팔린 정치모리배와 같은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권은 지금이라도 시진핑 방한에 대한 비상식적인 집착을 거두고 미국 등 여느 국가들과 같이 즉각 대중(對中) 출입국 금지 조치를 취해야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 rare012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