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로 나가는 이마트 ‘노브랜드’…한류열풍 타고 필리핀 마닐라 ‘1호점’ 상륙

김다정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9 18:50:0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다정 기자]이마트의 자체 브랜드 전문 매장 ‘이마트 노브랜드’가 필리핀에 진출한다.

이마트는 18일 “오는 22일 필리핀 수도 마닐라에 노브랜드 1호점을 개점한다”고 밝혔다.

매장은 교통 요충지인 마닐라 오르티가스 지역의 로빈슨 갤러리아 쇼핑몰에 입점한다. 이 지역은 하루 평균 유동인구가 10만~12만명 정도에 달한다.

630개 정도 상품을 판매하는 이 매장에서 노브랜드 자체 브랜드 상품은 70%를 차지할 예정이다. 나머지는 현지 인기상품으로 채워진다.

연말까지 판매 제품 수를 670여종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국내 노브랜드 매장의 매장별 판매 상품 가짓수는 평균 1200여종이다.

노브랜드 전문점은 필리핀 유통기업 ‘로빈슨스리테일’을 통해 프랜차이즈 형태로 진출한다. 이 회사는 필리핀에서 두 번째로 큰 유통기업으로, 쇼핑몰(47개)·백화점(49개)·슈퍼마켓(130개)·편의점(3000여개)을 현지에서 운영 중이다.

로빈슨스리테일 측은 “한류 영향으로 필리핀 내 한국 상품에 대한 호감도가 높고, 노브랜드 상품이 기존 한국 상품보다 가격이 저렴해 좋은 실적을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가성비를 앞세운 노브랜드 상품의 경우 동남아에서 합리적인 가격의 우수한 상품이라는 이미지를 쌓아가며 새로운 한류 브랜드로 떠오르는 추세다.

이마트는 2013년 홍콩 유통업체 '파캔샵'에 자체브랜드 상품을 공급하면서 수출 사업을 처음으로 시작한 이후 상품 직접 수출과 프랜차이즈를 통한 브랜드 수출을 병행해오고 있다.

현재 주요 거래국가는 일본·중국·미국·러시아·호주·영국 등이며 현지 유통·도매 대형 업체를 통해 노브랜드와 한국 중소기업 제조 상품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고 있는 게 특징이다.

2013년 3억원이었던 수출액은 지난해 410억원까지 늘었고 거래 국가도 20여개국까지 증가했다. 지난달에는 기초화장품 브랜드인 ‘센텐스’가 필리핀에 진출하기도 했다.

이번에 이마트가 노브랜드까지 필리핀 매장을 개점하면 국내 중소기업 상품의 수출 판로도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국내 중소기업 상품이 노브랜드 상품 매출의 70%를 차지하고 있기 때문에 이마트가 해외 매장을 늘리면 국내 중소기업이 해외 시장에 진출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마트 황종순 해외사업팀장은 “노브랜드는 해외에서도 인기가 높은 브랜드”라며 “노브랜드에 관심이 많은 국가를 중심으로 노브랜드의 세계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다정 기자 92ddang@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다정 기자
  • 김다정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김다정 기자입니다. 제약/의료/보건/병원/식품/유통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