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은행, ‘1.5% 초저금리’ 소상공인 대출 출시…비대면도 가능

원혜미 기자 / 기사승인 : 2020-03-31 09:57:0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 원혜미 기자] KB국민은행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 금융지원을 위해 ‘KB 영세소상공인 이차보전 협약대출’을 내달 1일 출시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협약대출은 정부가 코로나19 대응책으로 내놓은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연 1.5%의 초저금리로 신용대출을 받을 수 있는 상품이다. 정부는 시중금리와의 차이를 80%지원한다.

대출 한도는 최대 3000만원이며 최장 1년간 대출이 가능하다. 중도상환 수수료도 면제된다.

지원 대상은 최근 코로나19로 직·간접적 피해를 입은 연 매출 5억원 이하의 KB국민은행 자체 신용등급 1~3등급(BBB 이상)인 소상공인이다.

특히 이번 대출은 기업인터넷뱅킹을 통해 비대면 접수가 가능하도록 했다. 이에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영업점 대기시간 축소 효과가 기대된다.

 

고령자나 법인사업자의 경우 국민은행 영업점을 통해서도 신청할 수 있다.

국민은행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영세 소상공인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피해기업이 빠른 시일 안에 정상화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사진제공=국민은행)

 

스페셜경제 / 원혜미 기자 hwon611@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원혜미 기자
  • 원혜미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경제부 기자 겸 아나운서 원혜미입니다. 자유, 시장, 경제에 입각한 기사만을 쓰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