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의 사내 소통 레시피 “같이요리할까요?”

이인애 기자 / 기사승인 : 2019-12-01 11:46:1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힘이 되는 동료와 별책부록 같은 하루 함께하는 ‘회사생활 별책부록’ 운영해
- 프로젝트・제휴사・동호회 인연 등 임직원 공모 통해 쿠킹 스튜디오서
쿡방・먹방 컨텐츠 제작 및 사내 방영까지 진행해
- 3초 경영철학 기반의 건강하고 따뜻한 소통 프로그램을 통해 선순환 구조의 조직문화 구축 일환

[스페셜경제=이인애 기자]신한카드는 직장 내 다양한 세대의 공감을 유도함으로써 건강하고 따뜻한 조직문화를 구축하기 위한 ‘회사생활 별책부록, 특별한 식탁(이하 회사생활 별책부록)’을 운영한다고 29일 밝혔다.

‘회사생활 별책부록’은 특별한 사연을 가진 임직원들을 공모・선정하여 쿠킹 스튜디오에서 사연을 소재로 함께 요리하고 식사하는 사내 이벤트로 바쁜 회사생활에 찾아온 별책부록 같은 하루 동안 서로에게 힘이 되고 버팀목이 되어주는 동료들과 함께 따뜻한 밥 한 끼를 나누며 속 깊은 대화를 나누도록 기획됐다고 신한카드 측은 설명했다.

신한카드는 업무 특성상 서로 자주 보지 못하는 팀원, 제휴사와의 특별한 인연, 사내 동호회 인연 등 특별한 사연을 담은 쿡방·먹방 에피소드를 사내방송 ‘채널 디’를 통해 방영했으며, 이를 통해 참여 직원에게는 특별한 감동과 추억을, 조직 전체에는 즐거움과 건강한 활력소를 불어넣었다는 후문이다.

금번 ‘회사생활 별책부록’은 직원과 함께 고민하고 성장하는 ‘초협력’을 통해 고객과 직원 만족을 실현하겠다는 3초(초연결・초확장・초협력) 경영철학 기반 하에 기획됐으며, 신입사원들의 생각과 애환을 담은 ‘신입사원 토크’와 주변의 멋진 동료를 칭찬・격려하는 ‘칭찬 배송’에 이은 세 번째 시리즈라고 신한카드 측은 전했다.

한편, ‘채널 디’는 매일 아침 업무 시작 전 10분간 운영되는 사내방송 프로그램으로 인문학・지식・예능 등 다양한 장르의 컨텐츠를 통해 직원들에게 최신 인사이트를 제공하고, 임직원 참여 중심의 프로그램을 통해 직원 간 상호 격려의 장으로 활용되고 있는 대표적인 사내 소통 채널이라는 게 신한카드 측 설명이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금번 ‘회사생활 별책부록’은 디지털 시대에 맞춘 컨텐츠형 프로그램으로 사내 밀레니얼 세대 호응 등 세대간 소통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며 “향후에는 내부 콘텐츠와 연계한 신한카드 유튜브 채널 등 대외 소통채널 활성화를 통해 영상 소비자들과도 소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스페셜경제 / 이인애 기자 abcd2ina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인애 기자
  • 이인애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방산 2진을 맡고 있는 이인애 기자입니다. 항상 바른 기사만을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