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수인선 고색역 북측 방향 출입구 추가설치 협약 체결

오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06-02 17:26:5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한국철도시설공단 김상균 이사장(왼쪽 1번째)이 수원시 염태영 시장(왼쪽 2번째)과 고색역 출입구 추가 설치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스페셜경제=오수진 인턴기자] 한국철도시설공단은 2일 수원시 고색동 지역주민과 학생들의 역사 이용 편의성 제고를 위해 수원시와 수인선 고색역 출입구 추가설치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수인선 고색역에는 고색초등학교 방향으로는 출입구 설치계획이 없어 지역주민 및 학생들이 8차선 도로를 횡단하거나 육교를 통해서만 역사 이동이 가능해 사고발생 위험 및 보행불편이 예상됐다.

이에 공단은 수원시와 함께 고색초등학교 인근에 출입구를 추가 설치해 고색역 북측 지역주민과 학생들이 지하 연결통로를 통해 역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이번 사업은 수원시에서 약 95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하고, 공단은 오는 9월에 공사를 착수해 2021년 10월에 완공할 계획이다.

김상균 이사장은 “공사기간 동안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교통불편도 최소화하면서 적기에 공사를 완료하겠다”며 “앞으로도 지방자치단체와 적극 협력해 지역주민들께서 안전하고 편리하게 역사를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제공=한국철도시설공단>

스페셜경제 / 오수진 기자 s22ino@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