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유니클로 “‘불매운동 장기화 안 될 것’ 발언 죄송”…뒤늦은 사과에 韓 소비자들 ‘싸늘’

선다혜 기자 / 기사승인 : 2019-07-17 17:48:3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선다혜 기자]유니클로 일본 본사인 패스트리테일링 측이 ‘한국 불매운동은 오래 가지 않을 것’이라는 자사임원의 발언에 대해서 지난 16일 사과했다. 그럼에도 유니클로에 대한 불매운동는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이날 패스트리테일링 이 같은 발언과 관련해 “심려를 끼쳐드려서 대단히 죄송하다”면서 “당시 발언은 어려운 상황 속에서 저희가 할 수 있는 것은 앞으로도 변함없이 고객님들께 좋은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뿐이며, 그러한 노력을 묵묵히 계속해 나가겠다는 취지였다”고 해명했다.

이어 “부족한 표현으로 저희의 진심을 제대로 전달하지 못해, 결과적으로 많은 분께 불편을 끼쳐드린 점에 대해 다시 한 번 짐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1일 오카자기 타케시 최고재무책임자(CFO)가 실적 결산 기자회견에서 “불매 운동이 매출에 일정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면서도 ”우리는 정치적 상황에 휘둘리지 않고 한국에 뿌리내린 것을 조용히 제공해 나가면 된다. 장기적으로 매출에 영향을 줄 만큼 오래가지 않을 것”이라고 발언했다.

이 같은 발언이 한국 인터넷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빠르게 퍼지자, 일본 제품 불매 운동에도 불을 지폈다.

심지어 전국 유니클로 매장 곳곳에서는 ‘BOYCOTT JAPAN. 가지 않습니다. 사지 않습니다’는 내용의 피켓을 든 소비자들이 1인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한편, 이러한 유니클로 일본 본사의 사과에도 불구하고 불매운동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서는 이러한 일본의 사과에 대해서 “문제가 되니까 사과하는 것 아니냐”또는 “심지어 문제가 된 지가 언제인데 이제 사과를 하냐”등의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스페셜경제 / 선다혜 기자 a40662@speconomy.com

<사진제공 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선다혜 기자
  • 선다혜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 전반을 담당하고 있는 선다혜 기자입니다. 넓은 시각으로 객관적인 기사를 쓸 수 있는 기자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