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unkin’ Donuts Tries ‘Less is More’ Strategy to Increase Sales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7 13:27:5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Photo source : Flickr]

[스페셜경제= Dongsu Kim] The more products available, the more chances of making a profit, but for a popular American coffee-donut restaurant, it attempts to sell less to see what will happen to sales.

Dunkin’ Donuts will decrease the number of donuts it will sell in selected 1,000 store outlets in the US, reported CBS.

The coffee and baked goods restaurant sells some 30 donut varieties in its 9,000 stores in the country. It decided to cut it to just 18 to determine how the “less is more” strategy will impact profit.

According to the company, the available selections could be also be decreased in other stores depending on customer reception.

This latest business move by the company also aims to reintroduce its other product -- coffee.  That explains why it tries to sell lesser donuts with its contender, Starbucks, in mind.

David Hoffman, the president of Dunkin’ Donuts US and Canada, told Nation’s Restaurant News, an American trade publication covering the food service industry, that reducing the available donut varieties will give their stores the feel of a “boutique shop.”

In addition, in a statement emailed to CBS MoneyWatch, the company said that fewer options “will provide a more consistent experience from store to store, and in some cases will actually increase both the variety and quantity of donuts available to our guests.”

“We will assess the results of the test before making any determination about a possible national rollout,” it further stated.

In August 2017, the company already eliminated donuts; that is, the word “donuts” from its name. One outlet in South Lake Avenue in Pasadena, California simply calls itself, “Dunkin’.”

Another “Dunkin’” store will open in Quincy, Massachusetts, in 2018.

 

던킨도너츠, '간결함 속에 더 많은 것이 있다.' 매출 증대 전략 계획!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많은 상품을 판매할수록 더 많은 수익을 올릴 수 있지만, 인기 있는 미국식 커피 도넛 식당에서는 판매량을 줄이려고 한다.

CBS는 던킨도너츠는 미국의 일부 1,000개 매장에서 판매할 도넛의 수를 줄일 것이라고 밝혔다.

던킨도너츠는 전국 9,000개 매장에서 약 30개 종류의 도넛을 판매하고 있으며, ‘Less is More’ 전략이 어떻게 이익에 영향을 미치는지 결정하기 위해 18개로 줄였다.

회사에 따르면 고객 응대에 따라 다른 매장에서도 이용 가능한 선택이 줄어들 수 있다고 한다.

이 회사의 최근 비즈니스 움직임은 다른 상품인 커피를 다시 도입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경쟁 업체인 스타벅스를 염두에 두고 더 적은 도넛을 판매하려고 하는 이유를 설명한다.

CBS Money Watch에 따르면, “매장마다 일관된 상품을 제공할 것이며, 때에 따라 고객이 이용할 수 있는 도넛의 다양성과 수량이 모두 증가할 것이다.”

"우리는 가능한 국가적 출시 대한 결정을 하기 전에 테스트 결과를 평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2017년 8월, 회사는 이미 이름에서 "도넛"이라는 단어를 지웠다. 캘리포니아 패서디나의 사우스레이크 애비뉴에있는 한 아울렛은 단순하게 "던킨(Dunkin)"이라고 부르고 있다.

2018년 매사추세츠주 퀸시에 또 다른 "던킨(Dunkin)" 매장이 문을 열 예정이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