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5곳 중 1곳 “상반기 채용 축소”…업종 불황에 코로나 영향

홍찬영 / 기사승인 : 2020-03-11 17:25:3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올해 상반기 중 국내 대기업 5개사 중 1개사는 작년 동기 대비 채용 규모를 줄일 예정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 이유로는 업종의 상황 악화가 가장 많이 지목됐다.

11일 한국경제연구원은 여론조사기관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종업원수 300인 이상 매출액 500대 기업을 대상으로 ‘2020년 상반기 신규채용 계획’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조사에 응한 기업 126개사 가운데 27.8%는 올해 상반기 채용을 축소하거나, 한 명도 채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채용을 줄이는 기업은 19%, 한 명도 뽑지 않는다는 기업은 8.8%로 집계됐다. 아직 상반기 채용 계획을 수립하지 못한 기업은 32.5%로 가장 많았다.

상반기 채용 계획을 수립하지 못한 기업은 32.5%이며, 채용을 늘리겠다는 기업은 5.6%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경제연구원이 종업원 300인 이상인 매출 5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올해 상반기 채용계획을 조사한 결과, 응답 기업 126곳 중 27.8%가 채용 규모를 줄이거나 아예 뽑지 않겠다고 답변했습니다.

기업들이 신규채용을 늘리지 못하는 이유로는 ‘국내외 경제 및 업종 상황악화’가 43.6%로 가장 많이 뽑혔다.

다음으로 회사 내부 상황 악화(34.6%), 신입사원 조기퇴사·이직 등 인력유출 감소(24.4%), 인건비 부담 증가(19.2%), 신규채용 여력 감소(10.3%) 등이 뒤를 이었다.

또 기업들은 올해 채용시장 특징에 대해서 묻는 질문에는 경력직 채용 증가(62.7%)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대졸신입 수시채용 증가(51.6%) ▲정규직 전환형 인턴제도 도입 증가(26.2%) ▲인공지능(AI)을 활용 신규채용 확대(26.2%) ▲블라인드 채용 확산으로 전형과정의 공정성 강화(15.1%) ▲채용 연계형 산학 협력 장학생 확대(7.1%) 등 순으로 응답했다.

한경연 추광호 경제정책실장은 “해당 조사가 실시된 기간은 2월 5일부터 12일까지로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확산하기 직전이었다”면서 “최근 코로나19가 급속히 확산되고 있음을 감안하면 대기업 고용시장은 이번 조사결과보다 더 안좋을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