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한국도로공사와 ‘친환경차 충전 인프라 구축 협약’ 체결

정민혁 / 기사승인 : 2019-12-22 14:01:1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정민혁 인턴기자] 현대차그룹과 한국도로공사는 20일 ‘친환경차 충전 인프라 구축 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친환경차 충전 인프라의 확대를 통해 전기차 및 수소전기차의 이용 편의성을 크게함으로써 국내 자동차 시장에 친환경차 보급을 확대하기 위한 차원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이번 협약 체결을 통해 현대차그룹과 한국도로공사는 내년 말까지 전국 12개 고속도로 휴게소에 350kW급 고출력, 고효율 전기차 초고속 충전기를 설치하고 고속도로 전기차 초고속 충전 네트워크를 구축한다는 방침으로 알려졌다.

또한 전기차 초고속 충전소에는 충전 상황을 실시간으로 확인 가능한 커넥티드 서비스, 충전기 연결과 동시에 인증 및 결제가 이루어지는 플러그 앤 차지 서비스, 인체공학적 디자인을 적용한 충전기 등이 적용돼 기존 전기차 충전 인프라의 단점으로 지적됐던 낮은 충전 속도, 길고 지루한 대기시간, 복잡한 인증 및 결제 과정 등이 개선될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현대차그룹과 한국도로공사는 12개 초고속 충전소 중 1개소를 미래 친환경차의 두 축인 전기차와 수소전기차를 함께 지원할 수 있는 복합형 초고속 충전소로 구축해 국내 친환경차 시장이 한 단계 성장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할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새롭게 구축될 초고속 충전소에서 전기차를 충전할 경우 800V급 초고속 충전시스템을 탑재한 전기차를 기준으로 80% 충전까지 20분이 소요되며 수소전기차의 경우 ‘넥쏘’를 기준으로 완전 충전까지 5분이 소요돼 전기차 및 수소전기차의 빠른 충전을 위한 환경이 조성될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이번 협약 체결을 통해 현대차그룹은 전기차 초고속 충전소 구축·운영 및 수소충전 설비 설치를 담당하고 한국도로공사는 충전소 부지 제공 및 수소충전소 구축·운영을 담당하게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이번 충전 인프라 구축 사업은 현대차그룹의 미래 친환경차 시장에서의 리더십을 보여주는 동시에 국내 친환경차 시장을 세계 수준으로 올려놓는 획기적인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스페셜경제 / 정민혁 기자 jmh899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