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수출규제 확대 대비…“日자재 90일치 이상 확보” 협력사에 요청

선다혜 기자 / 기사승인 : 2019-07-20 10:00:1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선다혜 기자]삼성전자가 국내 협력사들에게 일본산 소재‧부품 전 품목에 대해 90일치 이상의 재고를 비축해 달라고 요청했다. 일본의 수출 규제 확대 가능성이 무게를 두고 삼성전자가 ‘컨틴전시 플랜(비상계획)’을 가동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최근 협력사들에게 공문을 보내고 ‘일본에서 수입돼 삼성전자에 공급되는 전 자재에 대해 90일치 이상의 안전 재고를 확보해 달라’교 요청했다. 또한 재고 확보 시한을 ‘가능하면 이달 말이나 늦어도 다음달 15일 이전까지’로 정했다.

삼성전자는 재고 관련 모든 비용을 부담하겠다는 의사를 협력사에게 전달했다. 아울러 향후 물량이 소진되지 않고 재고로 남아 있으면 삼성전자에게 모두 부담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일본 정부가 이달 초 반도체‧디스플레이 생산에 필수적인 3개 핵심 소재에 대한 수출 규제에 나선 데 이어 조만간 한국을 수출심사 우대 대상인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에서 제외할 수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백색국가 제외가 현실화될 경우 1112개 전략 물자에 대한 추가적인 수출 규제를 받게 돼 가전이나 스마트폰 등으로 피해가 확산될 수 있다.

실제로 삼성전자가 이번에 보낸 공문에는 ‘한국이 백색 국가에서 제외되면 일본 업체의 한국에 대한 수출 품목 개별 허가 대상이 확대될 가능성이 상당하다’는 취지의 내용이 담기기도 했다.

이에 업계에서는 삼성전자가 ‘컨틴전시 플랜’을 본격적으로 가동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실제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일본 출장에서 돌아온 이튿날인 13일 반도체·디스플레이 부문 사장단과 ‘주말 긴급 회의’를 진행하면서 ‘컨틴전시 플랜’을 주문한 바 있다.

일본의 수출 규제가 반도체‧디스플레이 부문 뿐만 아니라 스마트폰‧TV 등 다른 부문으로 위기가 확산될 수 있기 때문에 다양한 시나리오별 대응 방안 마련을 요청한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의 경우 생산하는 가전제품과 모바일 기기에 일본 기업들이 공급하는 부품이 상당수 탑재돼 있기 때문이다.

 

스페셜경제 / 선다혜 기자 a40662@speconomy.com

<사진제공 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선다혜 기자
  • 선다혜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 전반을 담당하고 있는 선다혜 기자입니다. 넓은 시각으로 객관적인 기사를 쓸 수 있는 기자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