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아들에 허위 인턴 확인서 내준 靑 최강욱…한국당 “수사 받아야할 사람이 檢 인사검증 주도”

김영일 / 기사승인 : 2020-01-04 12:38:3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 청와대가 최근 승진 대상 검사 100여명에 대한 세평 수집을 경찰에 지시했고, 이를 주도한 담당자가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인 것으로 알려진 것과 관련해, 자유한국당은 3일 “검찰 수사를 받아야할 사람이 검찰에 대한 인사검증을 주도하는 비상식적인 현실, 이것이 우리 대한민국이 처한 어이없는 현실”이라고 개탄했다.

박용찬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최강욱 비서관은)조국 아들에게 허위 인턴활동 확인서를 내준 그 지도변호사이자 조국 공소장에 이름을 올린 인물”이라며 이와 같이 밝혔다.

박 대변인은 “조국 민정수석은 최강욱 비서관을 채용했고, 최 비서관은 조국 법무장관 임명에 대해 인사 검증을 했다고 한다”며 “의리로 의기투합한 두 사람은 주거니 받거니 서로의 비리를 감싸주는 비리의 동반자로 전락한 것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박 대변인은 이어 “그(최강욱 비서관)는 검찰소환에도 응하지 않고 버티고 있단다. 문재인 정부의 폭주는 해가 바뀌어도 멈추지 않고 있다”며 “선거개입 의혹의 정치인을 법무장관으로 임명하고 검찰 수사 대상자에게 사실상 검찰 인사를 맡겼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도대체 이 나라를 어디로 끌고 가려는 것인지”라며 “새해 벽두부터 이 나라의 장래가 참으로 걱정된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 rare012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